LH, 수도권 주택공급특별본부 확대·재편…정부 2ㆍ4 주택 공급 현장지원
LH, 수도권 주택공급특별본부 확대·재편…정부 2ㆍ4 주택 공급 현장지원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1. 02. 08   오후 5 : 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정부의 2ㆍ4 주택 공급 대책을 현장 지원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LH는 정부의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을 지원하고자 기존 수도권 주택공급 특별본부의 개편 및 인력 충원을 완료하고 본격 가동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LH는 지난해 5ㆍ6 대책과 8ㆍ4 공급대책에서 발표한 서울권 공급 후보지 발굴과 정비계획 검토 등을 위해 수도권 주택공급 특별본부를 운영해 왔다. 정부가 2·4대책을 준비하면서 공공이 참여하거나 직접 시행하는 정비ㆍ복합사업 등 모델을 다수 구상하고 발표하자 이를 지원하기 위해 조직을 확대하고 담당 인력을 재배치하는 등 조직을 재편했다.

이에 따라 LH는 총괄기획단과 공공정비사업단 등 2처 4부 체제로 운영하던 특별본부를 3처 12부 체제로 확대했다. 기존 조직에 역세권 등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을 위한 ‘도심택지사업처’와 재개발ㆍ재건축 등 공공시행 정비사업을 담당하는 ‘공공정비사업처’, 용산권 복합개발 등을 수행하는 ‘용산복합사업처’ 등을 추가했다. 인력도 충원해 100여명이 상주하는 대규모 현장 조직으로 확대했다.

LH 관계자는 “토지주ㆍ주민 등의 이해관계를 신속히 조율하고 사업 기획부터 주민 협의, 인허가 등 사업 전반을 총괄하는 현장 밀착형 조직으로 운영해 신속한 공급 추진으로 국민이 정책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