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중소기업·소상공인 코로나 극복 지원이 최우선”
윤종원 기업은행장 “중소기업·소상공인 코로나 극복 지원이 최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전국 영업점장 회의’ 개최, 우수 영업점 시상식도 실시
전국영업점장회의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5일 서울 중구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비대면으로 ‘전국 영업점장 회의’를 개최하고, 올해 주요 전략방향과 추진계획을 공유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윤종원 행장은 “2021년은 창립 6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라면서 “코로나로 인한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은행산업과 IBK는 중요한 변곡점을 맞았다”라고 말했다.



윤 행장은 “무엇보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코로나 위기극복 지원이 최우선으로 돼야 한다”라면서 “상반기 중기대출 공급 비중을 확대해 일시적 유동성 애로기업을 지원하고 구조적 한계기업에는 구조개선을 도와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디지털 전환이 급격히 전개되면서 전통 은행 영역이 잠식되고 보이지 않는 은행으로 변모 중이다”라면서 “고객경험을 중시하는 고객 지향적 사고로 전환하고 여신 구조와 금융지원 방식도 미래지향적으로 바꿔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윤 행장은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에 따른 규제환경 변화에 대비하는 등 바른 경영 정착을 통해 고객과의 신뢰를 단단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는 경영성과 우수 영업점에 대한 시상식과 함께 ‘모험자본 투자’와 ‘금융소비자보호 실천’ 등 IBK혁신경영 우수사례 발표도 이뤄졌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