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무형문화재 전승 위기, 명맥 이을 대책 절실하다
[사설] 무형문화재 전승 위기, 명맥 이을 대책 절실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흔히 ‘인간문화재’로 불리는 무형(無形)문화재가 명맥이 끊길 위기에 처해있다. 기능보유자의 타계와 고령화가 가속화 되는데다 대를 잇겠다는 전승교육사가 없기 때문이다. 전수교육관도 크게 부족하고, 쥐꼬리만한 지원금으로 생계조차 힘든 여건도 한몫하고 있다.

경기도에는 국가무형문화재가 모두 10개 종목이다. 기능보유자가 33명, 전승교육사 52명이다. 기능보유자 33명의 평균 연령은 81세, 전승교육사는 64세다. 경기도무형문화재는 68개 종목에 기능보유자가 54명, 전승교육사가 42명이다. 기능보유자의 평균 연령은 74세, 전승교육사는 57세다. 젊은 전승자와 이수자가 유입돼 기ㆍ예능을 전수받지 않으면 무형문화재의 맥이 끊길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국가무형문화재 중 경기도도당굿은 명맥이 끊겼다. 2011년 기능보유자가 사망했는데 전승교육사가 없어서다. 경기민요와 문배주 등 5개 종목도 현재 전승교육사가 없다. 이런 상황은 경기도무형문화재도 마찬가지다. 68개 종목 중 9개 종목의 기능보유자가 없다. 33개 종목은 전승교육사가 없다.

무형문화재들의 기ㆍ예능은 하루 아침에 익힐 수 있는 게 아니다. 돈을 주고 살 수도 없다.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지원이 없으면 무형문화재는 사라질 수 밖에 없다. 명맥을 잇기 위해선 전승교육사 양성과 함께 전수교육관이 마련돼야 한다. 도내에는 현재 10개 시군에 16개의 전수교육관이 있다. 이곳에선 17개 종목 무형문화재가 입주해 교육과 예술활동 등을 펼친다. 도내 무형문화재가 전체 78개 종목인 것에 비하면 전수교육관이 턱없이 부족하다.

무형문화재 기ㆍ예능을 익히려는 전수자에 대한 지원이 없는 것도 문제다. 국가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와 전승교육사는 매월 문화재청에서 각각 150만원과 70만원을, 도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와 전승교육사는 도에서 매월 각각 140만원, 60만원을 받는다. 또 일부 전수장학생에게는 문화재청과 경기도가 각각 월 27만5천원, 25만원을 지원한다. 이들도 생계 유지가 힘들지만, 이수자와 전수자에 대해 지원금이 전무해 중도포기 하거나 아예 배우려 들지 않는다.

문화유산의 보존은 중요하다. 특히 인간이 보유한 무형문화재는 적극 관리, 지원하지 않으면 전승이 어렵다. 지금같은 열악한 상황이면 문화유산의 맥을 이을 수 없다. 전수교육관 등 시설도 늘리고, 기ㆍ예능을 계승할 인재를 길러내는데 전폭 지원해야 한다. 생계 걱정없이 예술에 전념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국가와 지자체가 마련해야 한다. 무형문화재는 국가·지자체의 보호가 없으면 소멸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