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에 산란계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이천에 산란계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에 산란계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이천시는 장호원읍의 산란계 농장에서 전국에서 69번째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이 23일 나옴에 따라 해당 농장에 대한 살처분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24일가지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시는 이 농장의 산란계 47만8천마리에 대한 살처분에 들어갔으며 24일 새벽까지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또 반경 3㎞ 이내 다른 산란계 농장 1곳의 8천마리와 꿩 농장 1곳의 1천마리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도 완료할 예정이며

반경 10㎞ 이내 12개 가금류 농장의 58만마리에 대해 이동을 제한했다.

이와 함께 시는 발생 농가와 인근 등의 농장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으며 이번에 AI가 발생한 농장은 지난달 6일에 발생한 여주시 가남읍의 산란계 농장과 4㎞가량 떨어져 있는 곳이다.

시의 한 관계자는 “이천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방역 활동을 벌였으나 결국 확산이 됐다”며 “이천에는 74개 농장에서 238만5천마리의 가금류를 키우고 있어 가금류 농장 주변과 청미천 등 철새도래지에 대한 집중 소독을 벌이고 농장 예찰도 더욱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