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 비상'...용인 기흥구 양로시설서 직원 2명 코로나19 확진
'감염 비상'...용인 기흥구 양로시설서 직원 2명 코로나19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기흥구 한 양로시설에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직원 2명이 확진됐다고 2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노인 1천300여명이 거주하고, 직원 390여명이 근무하는 이 양로시설은 지난 20일 직원들에 대한 선제적 전수검사를 진행해 코로나19 양성 의심이 되는 직원 3명을 확인했다. 이들에 대해 보건소가 재검사를 실시,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양로시설 외주업체 환경미화원으로 알려진 확진자들은 아직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시 방역당국은 양로시설 거주자들과 직원들이 일주일간 접촉하지 말고 시설 내 편의시설 운영도 제한할 것을 권고하는 한편, 접촉자와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다만 거주자들은 확진자들과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용인=김현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