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경찰관들, 환각상태 마약사범 흉기에 응급실행
남양주 경찰관들, 환각상태 마약사범 흉기에 응급실행
  •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 입력   2021. 01. 22   오후 4 : 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각 상태의 마약사범이 휘두른 흉기에 경찰관들이 찔려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남양주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남양주시의 한 빌라에서 A씨(47)가 흉기를 휘둘러 이 경찰서 소속 경찰관 B경위(55)와 C경장(40)이 다쳤다.

B 경위는 종아리를 찔렸으며, C 경장은 목과 손바닥 등을 긁혀 응급실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경찰은 A씨가 이웃집 문을 마구 두드리는 등 난동을 피운다는 신고를 받고수사하다가 A씨의 필로폰 투약 사실을 확인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였다.

A씨는 전날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귀가했으며, 경찰은 A씨가 또 난동을 피울 가능성 등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전날 밤부터 그의 집 앞에 경찰관을 배치했다.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바로 A씨를 구속할 계획이었다.

그런데 A씨는 이날 낮 집 안에서 다시 소란을 일으켰고, 경찰관들이 집 안에 들어와 자신을 자제시키려하자 이불 속에 숨겨놓았던 흉기를 꺼내 휘둘렀다.당시 A씨는 심각한 환각상태에 빠져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붙잡아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