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TP 코로나19 경영난 입주기업 임대료 감면
인천TP 코로나19 경영난 입주기업 임대료 감면
  • 이현구 기자 h1565@hanmail.net
  • 입력   2021. 01. 21   오후 7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입주 지원시설 임대료 감면을 연장한다고 21일 밝혔다.

임대료 감면 대상 건물은 인천TP가 소유한 미추홀타워와 갯벌타워, IT센터 등이며, 기간은 오는 3월까지다.

이번 조치로 이 건물에 있는 집합금지 업종 업소 2곳은 50%, 소상공업체 21곳은 40%씩 임대료 부담이 줄어든다. 감면액 규모는 월 1천400여만원씩 3개월 동안 모두 4천100여만원이다.

또 인천TP는 청라국제도시 내 로봇타워와 로봇R&D센터 등 로봇랜드 로봇산업진흥시설 입주기업 및 기관에 대한 임대료도 오는 6월까지 50% 감면한다. 특히 인천TP는 매출 감소 등 피해 규모가 더 커지면 최고 80%까지 감면할 예정이다.

로봇랜드 로봇산업진흥시설에는 시스콘, 로보웍스, 더케이볼트, 아스트로엑스, TJ로보테크, 조은에듀테크 등 61개 로봇 관련 기업과 기관이 입주해 있다.

한편, 인천TP는 코로나19 기업 피해지원 및 대책 마련을 위해 ‘코로나19 대응 비상대책반’을 꾸려 운영 중이다.

지원, 시설물안전, 인적자원관리, 기업지원대책 등 모두 4개 팀으로 구성된 비상대책반은 시설물 안전 및 환자 발생 대비, 기업 피해사례 현황조사 및 대응 업무를 맡아 처리하고 있다.

이현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