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경비원 때려 코뼈 골절’ 입주민 구속…“유사 전력 있어”
김포 ‘경비원 때려 코뼈 골절’ 입주민 구속…“유사 전력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출입구에서 미등록된 지인 차량을 막았다며 경비원 2명을 폭행한 중국 국적 입주민이 경찰에 구속됐다.

김포경찰서는 21일 상해 등의 혐의로 중국인 A씨(35)를 구속했다.

김정아 인천지법 부천지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끝난 뒤 “범죄 혐의가 소명됐고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또 “범행 행태가 중하고 유사한 전력도 있다”며 “출국금지가 내려진 상황 등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이날 오전 10시20분께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부천지원 청사에 들어섰다.

그는 수갑을 차진 않았지만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 대부분을 가린 모습이었다.

A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인정한다”며 “죄송하다”고 짧게 대답했다.

“피해자에게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반성한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11시40분께 김포 한 아파트 입주민 전용 출입구에서 경비원 B씨(60)와 C씨(57) 등 2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B씨의 복부를 주먹으로 여러 차례 폭행했고 자신을 말리는 C씨의 얼굴도 때린 것으로 파악됐다.

경비원들을 향해 욕설하면서 침을 뱉거나 의자로 경비실 창문을 내려치는 등 난동도 부렸다.

당시 술에 취한 A씨는 지인 차량의 조수석에 타고 아파트로 들어가기 위해 입주민 전용 출입구를 찾았다가 차량 미등록을 이유로 진입하지 못하게 되자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폭행으로 B씨는 갈비뼈를 다쳤고 C씨는 코뼈가 부러져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아파트 입주민들은 앞서 4천여명의 서명을 받아 A씨를 엄벌해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