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흐리고 오후부터 겨울비…낮 동안 포근
[오늘 날씨] 흐리고 오후부터 겨울비…낮 동안 포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기상 대한인(大寒) 지난 20일 김포시 한강하구 일대에 상류에서 녹은 유빙들이 떠내려 가고 있다.  '소한(小寒)의 얼음 대한에 녹는다.’라는 속담처럼 포근한 날씨속에 기상청은 당분간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며 잦은 겨울비를 예고 했다. 장용준기자
절기상 대한인(大寒) 지난 20일 김포시 한강하구 일대에 상류에서 녹은 유빙들이 떠내려 가고 있다. '소한(小寒)의 얼음 대한에 녹는다.’라는 속담처럼 포근한 날씨속에 기상청은 당분간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며 잦은 겨울비를 예고 했다. 장용준기자

목요일인 오늘(21일) 흐리고 오후부터 비가 내리겠다. 낮 동안에는 봄처럼 포근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후에 비가 시작돼 내일(22일) 새벽 대부분 그치겠다. 이번 강수는 대부분 비로 내리겠으나 기온이 낮은 경기북부에는 내일 새벽에 비 또는 눈으로 내리는 곳이 있겠다. 서해5도는 오늘 오전누터 내일 새벽 사이에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서해5도 모두 5mm 내외가 되겠다.

오늘 아침 최저기온은 경기내륙을 중심으로 -5도 내외, 그 밖의 지역은 0도 내외의 분포를 보였으나 오후들어 영상권을 회복하며 포근하겠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 7도, 인천 6도, 수원 7도 등 5~8도가 되겠다.

내일과 모레(23일)는 따뜻한 남서풍의 영향으로 기온이 차차 올라 수도권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상권에 들겠다. 낮 기온도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인천 3도, 수원 2도, 파주 0도 등 -1~4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8도, 인천 7도, 수원 8도 등 7~9도를 기록하겠고, 모레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인천 3도, 수원 3도, 파주 1도 등 -1~4도, 낮최고기온은 서울 9도, 인천 7도, 수원 9도 등 7~11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서해중부해상에는 오늘 밤부터 내일 오전 사이 해무(바다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 및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하겠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