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민선7기 전반기 성과] 인천시, 바이오 산업 선도 및 재정 우수지자체로 탈바꿈…시민과 함께, 시민 덕분에
[인천시 민선7기 전반기 성과] 인천시, 바이오 산업 선도 및 재정 우수지자체로 탈바꿈…시민과 함께, 시민 덕분에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1. 20   오후 9 : 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바이오산업 : 지난해 11월 18일 연수구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바이오산업 #인천 #인천상륙작전 #인천의 꿈’ 행사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이 문재인 대통령 등에게 인천 바이오산업 추진전략 발표를 하고 있다./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민선 7기 들어 시민과 소통·협치 이뤄내며 기본이 튼튼한 도시, 미래를 준비하는 도시 만들기에 집중하고 있다.

‘박남춘호(號)’는 출범 이후 2년 반 동안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와 코로나19라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부평미군기지 반환과 신흥동~송현동 간 연결도로(배다리 관통도로)의 주민 협의를 이뤄내는 등 해묵은 난제를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해는 박남춘 시장의 정치력이 매우 돋보인 해다. 송도국제도시를 바이오산업의 메카로 만드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차례나 인천을 찾았고, 각종 중앙정부의 공모 사업도 쓸어 담은 탓이다. 여기에 제3연륙교 착공이나 인천지하철 1호선 검단 연장선 착공 등은 시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성과로 꼽힌다.

특히 지난해 행정안전부의 재정평가에서 ‘재정 최우수단체’로 뽑힌 것은 눈부시다. 그동안 인천이 20년 가까이 재정위기를 겪으며 ‘부채 도시’라는 오명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박 시장은 “민선 7기 전반기 성과는 인천시의 모든 공직자와 함께 이뤄낸 것”이라며 “앞으로 코로나19 극복과 새로운 도약의 해로 나가기 위한 미래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제3 연륙교 건설공사 착공식
제3 연륙교 건설공사 착공식 : 지난해 12월 22일 서구 청라동에서 열린 ‘제3연륙교 건설공사 착공식’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박남춘 인천시장 등이 참석 내빈들과 함께 발파버튼을 누르고 있다./인천시 제공

■ 바이오 산업도시 인천 등 미래먹거리 ‘인천형 뉴딜’

인천이 대한민국 바이오 1등 도시를 넘어 아시아의 바이오 허브로 도약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10월 15일 아시아 최초의 바이오 전문교육기관인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를 송도국제도시에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또 삼성바이오 4공장과 셀트리온 3공장 증설 등 대규모 투자로 유치했다. 지난해 11월 18일엔 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과 연계한 바이오 현장 방문 시 국가 차원에서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하기도 했다.

특히 시는 지난해 10월 시민 1천124명의 온·오프라인 참여를 통해 ‘인천형 뉴딜 종합계획’을 마련했다. 이 계획은 앞으로 5년간 디지털·그린·바이오·휴먼 등 4개 분야 49개의 과제에 모두 14조원을 투자하는 내용이다. 10대 대표과제는 시민이 직접 뽑아 그 의미를 더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보고대회’에 참석해 인천의 스마트시티 구축 계획을 비롯한 인천형 뉴딜 계획을 보고 받기도 해 인천의 선도적 입지를 증명했다.

시는 또 산업단지의 스마트·디지털 전환 등 산단 대개조를 위해 4천억원의 국비를 따냈다. 이에 따라 시는 오는 2023년까지 스마트산단 통합관제센터를 비롯해 소부장 실증화 지원센터, 스마트물류센터 등을 구축한다.

 

■ 재정위기 주의 단체에서 재정 최우수단체로 거듭

시가 과거 재정위기를 떨쳐내고 재정 최우수단체로 우뚝 서고 있다. 시는 지난해 행안부의 재정평가에서 최우수기관에 뽑혀 인센티브 1억원을 받았다. 또 지방재정 우수 사례 발표대회에서 ‘투자심사 이것 하나만 해도 대폭 개선된다’는 사례를 발표해 대통령상을 받아 3억원의 인센티브를 챙기기도 했다.

특히 시는 정부지원금을 역대 최대로 확보, 재정 건전성을 확보했다. 2018년 2조6천754억원 규모이던 시의 국비 확보액은 2019년 3조815억원, 지난해 3조7천1억원, 올해 4조412억원으로 대폭 늘어나고 있다.

또 정부의 보통교부세 규모가 2조2천억원이 줄었지만, 되레 인천은 전년 대비 618억원이 늘어난 7천572억원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올해 정부지원금 확보액은 무려 4조7천984억원에 달한다. 지난 2015년 2조5천160억원과 비교하면 배에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이 같은 시의 정부지원금 확보와 효율적인 재정 운영이 더해지면서 현재 채무 비율은 민선 6기(2014년 말)와 비교해 무려 20.9% 낮아진 상태다. 2015년 1분기 시의 채무 비율은 39.9%로 40%에 육박하자 행안부는 당시 시를 재정위기주의단체로 지정했다. 2019년 말 기준 시의 부채비율은 16.6%에 그친다.

 

81년만 부평미군기자 캠프마켓 시민 개방 행사
81년만 부평미군기자 캠프마켓 시민 개방 행사 : 지난해 10월 14일 인천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에서 시민개방 행사를 마친 박남춘 인천시장과 시민이 캠프마켓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이날 캠프마켓은 일본육군의 무기공장인 조병창으로 사용된 시기까지 포함해 81년만에 일반인에게 일부 개방됐다. 경기일보DB

■ 획기적인 교통 인프라 확충

시는 시민이 체감하는 도시환경 및 생활 여건 개선에도 힘쓰고 있다. 시는 지난해 12월 22일 영종~청라를 잇는 제3연륙교를 착공했다. 사업추진부터 무려 14년 만에 뜬 첫 삽이다. 또 계양~강화 고속도로도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오는 2023년 착공해 2031년 준공이 목표다.

영종~신도 평화도로 사업도 실시설계에 돌입하는 등 본격화한다. 또 검단산단~검단나들목(IC) 간 도로개설사업도 지난해 12월 조기 준공했고 소래대교 확장 공사도 끝냈다.

특히 수인선 송도역에서 출발하는 인천발KTX 직결사업도 지난해 12월 착공했다. 오는 2024년 공사가 끝나면 송도에서 부산까지 2시간 20분, 목포는 2시간 10분에 오갈 수 있다.

인천지하철 1호선의 송도 연장선 개통과 함께 검단신도시까지의 연장선 공사에도 돌입했다. 수도권광역급행열차(GTX) B노선과 관련해 부평역·인천시청역·인천대입구역 등 3곳 모두가 랜드마크형 환승센터로 뽑히기도 했다.

이와 함께 지능형교통체계(ITS) 및 교통 불편 지역 중심으로 하는 수요응답형 대중교통(I-MOD) 서비스도 확대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교통 소외지역엔 생활밀착형 인천e음 버스 확대 운영하고 빅데이터를 이용한 과학적인 시내버스 개편도 이뤄냈다.

 

81년만 부평미군기자 캠프마켓 시민 개방 행사
81년만 부평미군기자 캠프마켓 시민 개방 행사 : 지난해 10월 14일 인천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에서 시민개방 행사를 마친 박남춘 인천시장과 시민이 캠프마켓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이날 캠프마켓은 일본육군의 무기공장인 조병창으로 사용된 시기까지 포함해 81년만에 일반인에게 일부 개방됐다. 경기일보DB

■ 해묵은 난제 해결

시는 지난 2001년부터 추진하다 주민 반발로 2011년에 멈춰선 신흥동~송현동 간 연결도로(배다리 관통도로) 사업도 해결했다. 현장과 주민 중심의 민·관 협의를 통해 20년 묵은 오랜 숙원이었던 이 문제를 해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가 지난해 10월 14일 81년 만에 시민에게 문을 열기도 했다. 이후 연말까지 무려 이곳을 찾은 시민은 1만9천명에 이른다. 또 제3보급단 등 군부대 이전 관련해 협의를 마치는 등 도심 내 군부대 이전에 첫발을 내디뎠고, 인천의 진산인 문학산의 야간 개방도 이뤄내는 등 도심을 시민의 문화·휴식 공간으로 바꿔내고 있다.

특히 수십년간 나대지로 방치한 땅을 공원과 도로로 바꾸는 장기 미집행 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도 추진했다. 시는 여의도 면적의 배가 넘는(6.18㎢) 녹지공간을 만든다. 공원은 모두 48개에 달한다. 시는 또 미집행 도로 15개 21㎞ 개통 추진하고 군·구의 미집행 도로 261개 노선 56㎞에 대한 사업비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시는 인천의 도시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시는 인천대로(옛 경인고속도로)에 대한 일반화 사업도 본격 추진하고 나선 상태다. 시는 8천560억원을 들여 자동차 길에서, 걷고 싶은 길로 만들 계획이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