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차 재난지원금' 당과 논의…이재명 “당론 반영할 것, 갈등 조장 안돼”
'경기도 2차 재난지원금' 당과 논의…이재명 “당론 반영할 것, 갈등 조장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관련된 합리적인 당론이 정해지면 경기도 정책결정과 집행과정에 충분히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저는 자랑스런 민주당 당원’이라는 글에서 “내일(18일) 예정됐던 재난지원금 관련 기자회견을 취소한 건 당의 의사결정과정에 대한 존중의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민주당내 활발한 논의 또한 자연스러운 일이고, 당론이 정해지지 않는 한 자유로운 토론과 입장개진, 자치정부의 자율적 정책결정과 집행은 존중돼야 한다”며 “공식적인 당론이 정해진다면 저 또한 당 소속 지방정부의 책임자로서 정책결정과 집행과정에서 당연히 당론에 따를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의 말을 종합하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당원 간 당내논쟁 갈등으로 번지자 이 지사가 민주당 지도부에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 ▲지급방식 ▲지급대상 ▲지급시기 등에 대한 당 공식입장을 요청했고, 당 지도부는 이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당과 저를 분리시키고 갈등 속으로 몰아넣는 숱한 시도들이 있다. 이는 당을 교란시키는 것이기도 하면서 저를 훼손하려는 시도”라며 “다시 한번 분명히 말씀드린다. 저는 과거에도, 현재에도, 그리고 미래에도 자랑스런 민주당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도 민주당은 코로나 국난극복을 위해, 민생을 살리고 더 나은 대안을 만들기 위해 치열한 정책논쟁을 지속 중”이라면서 “저는 이러한 과정이 정치와 정당의 본질이며 자연스러운 민주적 절차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지사는 “우리 당원과 국민들께서는 현명하시기 때문에 당내 정책경쟁과 당원 간 토론을 분열과 갈등으로 규정하고 갈라치기 하는 어떤 정략적 시도도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