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잔칫날', 가장 슬픈 날 웃어야 한다
[장영준의 잇무비] '잔칫날', 가장 슬픈 날 웃어야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잔칫날' 포스터. (주)트리플픽쳐스
영화 '잔칫날' 포스터. (주)트리플픽쳐스

감독: 김록경
출연: 하준, 소주연, 오치운, 이정은, 정인기 등
줄거리: 무명MC 경만이 아버지의 장례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가장 슬픈 날 아이러니하게도 잔칫집을 찾아 웃어야 하는 3일 동안의 이야기를 담은 웰메이드 드라마.

울고 싶은데 웃어야 하는 아이러니

영화는 경만(하준)과 경미(소주연)가 아버지의 장례식을 치러야 하는 상황을 그린다.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죽음에 정신을 차릴 겨를도 없이 장례비용을 마련해야 하는 빡빡한 현실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미 예고편을 통해 "아버지의 장례식 날, 나는 잔칫집으로 향한다"는 카피로 아이러니한 현실을 예상할 수 있는 상황. 특히 울고 싶은 가장 슬픈 날 장례비용을 위해 잔칫집 행사를 하며 가장 환하게 웃고 있는 경만의 모습은 누구나 살면서 한 번쯤 겪었을 울고 싶은데 웃어야 하는 상황에 대한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하준X소주연, '잔칫날'로 남매 호흡

'잔칫날'을 통해 남매로 열연한 하준과 소주연은 이미 다수의 작품을 통해 남다른 연기력을 입증했다. 하준은 영화 '범죄도시'와 tvN 드라마 '블랙독', 그리고 최근 종영한 OCN 드라마 '미씽: 그들이 있었다'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밀도 높은 연기와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아버지의 장례식을 위해 잔칫집을 찾는 '경만' 역으로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또한 홀로 아버지 장례식장을 지키는 '경미'로 분한 소주연은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KBS2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 MBC 드라마 '내사랑 치유기' 등 착실히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두 사람의 열연은 '잔칫날'을 즐기는 또 하나의 관람 포인트다.

배우 출신 감독의 장편 데뷔작

'잔칫날'은 지난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코리안 판타스틱:장편' 경쟁부문에서 작품상, 배우상, 배급지원상, 관객상 등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 후 김록경 감독은 "상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4관왕은 아직도 꿈만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 감독은 2004년부터 배우로 활동하며 영화 '돌려차기'(2004), '사생결단'(2006), '파수꾼'(2010), '황해'(2010), '괴물을 삼킨 아이'(2013) 등에 출연했다. 2016년 단편 '연기의 힘'을 통해 감독으로 데뷔했고, '잔칫날'은 그의 장편 데뷔작이다.

개봉: 12월 2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