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OK금융그룹 7연승 저지...'케이타 45점' 맹활약
KB손해보험, OK금융그룹 7연승 저지...'케이타 45점' 맹활약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11. 13   오후 9 : 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흘 만에 열린 2라운드 첫 경기서 패배 설욕
노우모리 케이타. KOVO 제공

프로배구 의정부 KB손해보험이 사흘 만에 1라운드 패배를 설욕하며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KB손보는 13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안산 OK금융그룹과의 2라운드 첫 경기서 세트스코어 3대1(22-25 25-18 25-20 31-29)로 승리했다.

이로써 KB손보는 6승1패, 승점 16으로 선두에 다시 오른 반면 OK금융그룹의 연승 행진은 멈췄다.

OK금융그룹이 흐름을 먼저 잡았다. 1세트 초반 박원빈의 속공과 펠리페의 활약이 이어져 20-15로 앞선 OK금융그룹은 송명근의 퀵오픈 득점까지 더해져 23-18로 리드를 이어갔다.

KB손보 케이타의 후위 득점과 박진우가 펠리페의 공격을 차단하며 22-24로 추격했지만, OK금융그룹 펠리페가 터치 아웃 득점을 올리면서 1세트를 따냈다.

하지만 KB손보의 공격이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2세트를 챙겨 승부에 균형을 맞췄고, 상승세를 탄 KB손보는 3세트서 케이타와 박진우의 잇따른 활약에 13-10으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상대 범실까지 더해져 19-14로 리드를 이은 KB손보는 김정호의 퀵오픈에 이은 케이타의 마무리로 3세트마저 거머쥐었다.

4세트선 양 팀의 팽팽한 접전이 계속됐다. 29-29로 듀스가 계속된 상황에서 KB손보의 집중력이 더 발휘됐다. 케이타의 서브 에이스에 이은 황택의가 블로킹을 성공시키면서 OK금융그룹에 당한 패배를 설욕하며 경기를 마쳤다.

한편 화성 IBK기업은행은 대전 KGC인삼공사를 세트스코어 3대2(25-16 25-14 25-27 18-25 15-9)로 꺾고 2연승을 거뒀다.

IBK기업은행의 라자레바가 47득점을 거뒀고, 표승주(12득점)와 김주향(10득점)이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