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일시 휴직자 71만명…상황 악화되면 ‘실업대란’ 우려
중소기업 일시 휴직자 71만명…상황 악화되면 ‘실업대란’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일시 휴직자 2명 중 1명이 해당 기업의 사업 부진이나 조업 중단 때문에 휴직 상태인 것으로 집계됐다.

9일 중소기업연구원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9월 종사자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일시 휴직자는 71만2천명이다. 이 중 사업 부진이나 조업 중단으로 인한 일시 휴직자는 35만7천명으로 50.1%에 달했다.

일시 휴직자는 직업이나 사업체가 있지만 일시적인 병, 휴가ㆍ연가, 일기불순, 노동쟁의, 사업 부진, 조업 중단 등의 사유로 일하지 못하는 경우를 일컫는다. 사유가 해소되면 즉시 복귀 가능해야 한다. 종사자 1~4인 소규모 사업체의 사업 부진이나 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 휴직자는 15만4천명으로, 해당 사업체 일시 휴직자의 58.3%를 차지했다. 5~299인 중소기업은 20만2천명으로 45.1%를 기록했다.

그러나 종사자 300인 이상 대기업의 경우 일시 휴직자(7만6천명) 중 해당 사유가 10.5%(8천명)에 그치며 대조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9월에는 중소기업의 사업 부진이나 조업 중단에 따른 일시 휴직자는 4만3천명으로 전체 일시 휴직자의 14.1% 수준에 불과했다.

작년과 달리 올해 일시 휴직자가 급격히 증가한 것은 코로나19 사태 때문으로 풀이된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숙박ㆍ음식업과 판매 서비스업 등 대면 업종이 많은 중소기업이 타격을 받으며 직원들이 일시 휴직자로 내몰렸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자칫 기업이 폐업하면 이들이 실업자가 될 수 있어 일자리 비중이 큰 대면 업종에 대한 지원책 마련해야 한다”며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비중을 67%에서 90%로 다시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해 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수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