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 크레인 깔린 작업자 2명 모두 사망...경찰 "안전조치 준수 여부 확인할 것"
용인서 크레인 깔린 작업자 2명 모두 사망...경찰 "안전조치 준수 여부 확인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의 한 고속도로 공사 현장에서 크레인이 전도돼 현장 관계자들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오전9시17분께 발생한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윤원규 기자
30일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의 한 고속도로 공사 현장에서 크레인이 전도돼 현장 관계자들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오전9시17분께 발생한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윤원규 기자

용인서 발생한 크레인 전도 사고로 1명이 사망한 가운데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된 작업자 1명도 결국 사망했다.

30일 용인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7분께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주북리 ‘구리~세종 간 고속도로 6공구’ 공사현장에서 크레인이 쓰러졌다.

이 사고로 크레인 붐대(크레인의 수평 팔)에 깔린 캄보디아인 A씨가 현장에서 사망했으며 크레인 기사로 있던 B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이들 모두 발견 당시 이미 의식과 호흡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B씨는 크레인 붐대를 연결하는 작업을 하고 있던 중 안전장치를 하지 않은 채 붐대를 고정하는 핀을 빼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작업장 안전수칙 준수 여부도 확인할 방침이다.

용인=김승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