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서리 내리는 삼강 절기 강화도 마니산 때아닌 진달래 개화
[포토뉴스] 서리 내리는 삼강 절기 강화도 마니산 때아닌 진달래 개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년 중 서리가 내리기 시작한다는 상강(霜降)인 지난 23일 인천 강화군 마니산에 때아닌 봄꽃인 진달래가 활짝 피어 있다. 식물 전문가들은 잇따른 태풍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로 강한 비바람에 시달린 나무들이 잎이 떨어진 자리에 다시 꽃눈과 잎눈을 만들어 꽃과 새순을 틔우는 불시개화 현상 이라고 진단했다. 장용준기자
일 년 중 서리가 내리기 시작한다는 상강(霜降)인 지난 23일 인천 강화군 마니산에 때아닌 봄꽃인 진달래가 활짝 피어 있다. 식물 전문가들은 잇따른 태풍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로 강한 비바람에 시달린 나무들이 잎이 떨어진 자리에 다시 꽃눈과 잎눈을 만들어 꽃과 새순을 틔우는 불시개화 현상 이라고 진단했다. 장용준기자
일 년 중 서리가 내리기 시작한다는 상강(霜降)인 지난 23일 인천 강화군 마니산에 때아닌 봄꽃인 진달래가 활짝 피어 있다. 식물 전문가들은 잇따른 태풍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로 강한 비바람에 시달린 나무들이 잎이 떨어진 자리에 다시 꽃눈과 잎눈을 만들어 꽃과 새순을 틔우는 불시개화 현상 이라고 진단했다. 장용준기자
일 년 중 서리가 내리기 시작한다는 상강(霜降)인 지난 23일 인천 강화군 마니산에 때아닌 봄꽃인 진달래가 활짝 피어 있다. 식물 전문가들은 잇따른 태풍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로 강한 비바람에 시달린 나무들이 잎이 떨어진 자리에 다시 꽃눈과 잎눈을 만들어 꽃과 새순을 틔우는 불시개화 현상 이라고 진단했다. 장용준기자
일 년 중 서리가 내리기 시작한다는 상강(霜降)인 지난 23일 인천 강화군 마니산에 때아닌 봄꽃인 진달래가 활짝 피어 있다. 식물 전문가들은 잇따른 태풍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로 강한 비바람에 시달린 나무들이 잎이 떨어진 자리에 다시 꽃눈과 잎눈을 만들어 꽃과 새순을 틔우는 불시개화 현상 이라고 진단했다. 장용준기자
일 년 중 서리가 내리기 시작한다는 상강(霜降)인 지난 23일 인천 강화군 마니산에 때아닌 봄꽃인 진달래가 활짝 피어 있다. 식물 전문가들은 잇따른 태풍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로 강한 비바람에 시달린 나무들이 잎이 떨어진 자리에 다시 꽃눈과 잎눈을 만들어 꽃과 새순을 틔우는 불시개화 현상 이라고 진단했다. 장용준기자
일 년 중 서리가 내리기 시작한다는 상강(霜降)인 지난 23일 인천 강화군 마니산에 때아닌 봄꽃인 진달래가 활짝 피어 있다. 식물 전문가들은 잇따른 태풍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로 강한 비바람에 시달린 나무들이 잎이 떨어진 자리에 다시 꽃눈과 잎눈을 만들어 꽃과 새순을 틔우는 불시개화 현상 이라고 진단했다. 장용준기자
일 년 중 서리가 내리기 시작한다는 상강(霜降)인 지난 23일 인천 강화군 마니산에 때아닌 봄꽃인 진달래가 활짝 피어 있다. 식물 전문가들은 잇따른 태풍과 유난히 길었던 장마로 강한 비바람에 시달린 나무들이 잎이 떨어진 자리에 다시 꽃눈과 잎눈을 만들어 꽃과 새순을 틔우는 불시개화 현상 이라고 진단했다. 장용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