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박사방’ 무료회원 추정 20대 숨진 채 발견
안산 ‘박사방’ 무료회원 추정 20대 숨진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과 관련한 경찰 조사를 앞둔 20대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안산단원경찰서는 A씨(22)가 전날 오후 5시께 단원구의 한 아파트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사망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A씨는 ‘박사방’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로부터 ‘박사방’의 무료 회원으로 파악돼 피의자로 입건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료 회원들은 ‘박사방’에서 성 착취물이 유포되는 행위를 방조한 혐의를 받는다. 휴대전화 등 압수물에서 성 착취물이 확인될 경우 소지 혐의가 추가된다.

A씨는 오는 23일 경찰에 출석, ‘박사방’ 사건 조사를 받으라는 출석요구서를 최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사망에 범죄 혐의점이 없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A씨가 얼마 전부터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고 주변에 털어놓은 정황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망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5월부터 올해 2월까지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촬영한 뒤 ‘박사방’을 통해 판매·유포한 혐의로 올해 4월 구속 기소 된 조주빈(24)에게 검찰은 이날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아울러 경찰은 ‘박사방’의 무료회원으로 추정되는 305명 중 서울에 사는 10여명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