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독감 백신접종 후 숨진 80대 부검서 ‘사인 미상’
고양 독감 백신접종 후 숨진 80대 부검서 ‘사인 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에서 독감백신 접종 이틀 만에 숨진 80대의 사망 원인이 불분명하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견이 나왔다.

22일 일산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국과수는 전날 숨진 A씨(89)에 대한 부검을 통해 ‘사망원인 미상’이라는 1차 소견을 구두로 경찰에 전달했다.

경찰은 보다 정확한 사망원인 파악을 위해 국과수에 정밀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정밀검사 결과가 나오려면 한달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의 약물검사 결과 등을 종합해 백신 관련성 여부 등을 추후 통보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40분께 고양시 민간 의료기관에서 독감백신을 무료 접종받고 나서 다음 날인 지난 20일 낮부터 어지럼증을 호소했으며, 지난 21일 오전 자택에서 쓰러져 사망했다.

A씨의 가족이 거실에 쓰러진 A씨를 발견, 119에 신고했으며 구급대원들이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으나 끝내 숨졌다.

당뇨와 고혈압 등 기저질환이 있던 A씨는 수년 전 심장동맥협착증으로 스텐트 시술을 2차례 받았고 지난 8월에는 뇌졸중으로 입원했었다.

A씨가 접종한 백신은 보령바이오파마(보령플루V테트라·A16820012)이며, 백신 운송업체는 디엘팜으로 조사됐다.
고양=최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