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호선 진접선 이번엔 유치선공사로 시끌… 인근 식송마을 주민들 반발
4호선 진접선 이번엔 유치선공사로 시끌… 인근 식송마을 주민들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기관 합의로 내년 5월에서 12월로 개통이 연장된 4호선 진접선 건설사업이 또 다른 암초를 만났다. 서울시의 요구로 이전되는 운영필수시설 유치선공사 예정지 인근 별내동 식송마을 주민들이 관계기관 합의무효 등을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어서다.

22일 남양주시와 식송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4시부터 2시간가량 남양주시 별내동 백배교회에서 4호선 운영필수시설인 유치선공사 설명회가 열렸다.

설명회에는 식송마을 주민 50여명과 국토부, 남양주시, 서울시, 국가철도공단 등 4개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애초 설명회는 국가철도공단의 공사개요 및 계획 브리핑 이후 서울시의 운영필수시설 설치 필요성 설명, 주민들의 질의와 관계기관 응답 등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서울시의 변명을 들을 필요가 없다는 주민들의 요구로 국가철도공단 공사 브리핑 후 바로 질의응답으로 이어졌다.

국가철도공단은 유치선공사에 대한 설명과 함께 소음 및 진동방지대책, 장비 운반로 대책 등 공사로 인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주민들은 “지난 12일 시험 발파 때도 마을 일부 가옥 유리창이 흔들렸다. 중장비, 공사차량 등으로 인한 소음, 통행불편 등 공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이미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항의했다.

고성, 울분, 탄식 등이 섞인 강한 어조의 질문과 항의가 쏟아졌다. 특히 주민들은 운영필수시설 이전을 요구한 서울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주민들은 유치선공사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을 식송마을의 의견수렴 과정과 대책 없이 지난달 25일 이뤄진 운영필수시설 이전에 대한 6개 관계기관 합의는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식송마을 주민 박모씨(53)는 “운영필수시설 이전 합의를 파기하라”고 성토했다.

주민들은 유치선공사를 그대로 강행하면 완공 예정인 오는 2023년 말까지 4년여 동안 공사로 인한 물리ㆍ재산적 피해가 막심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장련 유치선 피해 식송마을 대책위원장은 “식송마을 인근 불암산 유치선공사를 즉각 철회하고, 적합한 유치선부지를 다시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식송마을 주민들은 현재 공사와 관련,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앞으로 서울시 항의 방문, 관계기관에 공사계획 철회 청원서 제출 등 공사저지운동을 계속 전개할 계획이다.

한편 남양주시 별내동 식송마을은 주거전용 단독주택용지로 2개 블럭에 1천700여세대, 6천여명이 살고 있다.

남양주=심재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기석 2020-10-24 14:18:50
식송마을 유치선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