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참여한다
양주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참여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2차 확대사업에 참여한다.

21일 시에 따르면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6일 스타트업캠퍼스에서 도내 20개 지자체 관련 부서 관계자를 대상으로 ‘배달특급’ 2차 설명회를 열고 공공배달앱 운영계획을 비롯해 전통시장 연동 가능성, 가맹점 확보방안 등을 설명했다.

배달특급은 경기도가 주관하는 공공 디지털SOC사업의 일환으로 식음료업 등 소상공인의 판로지원과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경기도주식회사가 개발한 배달 애플리케이션이다.

공공배달앱은 기존 민간 앱이 최대 12.15%인 중개수수료가 2%대로 낮고 추가 광고료 부담이 없어 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역화폐와 온라인으로 연동돼 신규 시장 발굴과 함께 소상공인의 실질적인 매출 증대로 이어지는 이점이 있다.

이용자에게는 지역화폐 10% 인센티브 지원과 배달앱 내 지역화폐로 결제하면 결제액의 5% 캐시백이 제공되는 등 소상공인과 이용자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번 2차 확대사업에는 1차 시범운영에 공모 신청한 포천·광주·시흥시 등 3개 지자체와 오는 30일까지 신청하는 지자체를 포함 모두 10개 지자체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배달특급 시행으로 양주사랑카드 사용촉진, 중계수수료 경감 등 소상공인 경영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공배달앱이 공정하고 건강한 시장환경을 조성하는 초석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사업을 총괄하는 경기도주식회사는 화성·파주·오산시 등 1차 시범지역을 선정해 지난 7월부터 가맹점을 모집, 이용자 홍보 등 오는 11월 배달앱 런칭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1·2차 시범운영을 통해 도내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