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영진, "수원에 둥지 트는 국립농업박물관, 법적 근거 마련한다"...조만간 국립농업박물관법안 대표발의
민주당 김영진, "수원에 둥지 트는 국립농업박물관, 법적 근거 마련한다"...조만간 국립농업박물관법안 대표발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진 의원
김영진 의원

조선시대 영농과학의 중심이었던 수원시 권선구 옛 농촌진흥청 자리에 둥지를 트는 ‘국립농업박물관’의 설립 근거 등이 담긴 법안이 마련될 전망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총괄수석부대표(재선, 수원병)는 21일 경기일보 기자와 만나 “국립농업박물관의 법적 설립 근거 등을 담은 ‘국립농업박물관법안’(제정안)을 준비 중”이라며 “마지막 검토를 진행 중이며 조만간 대표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립농업박물관의 전시 콘텐츠 및 체험 프로그램을 국가 차원에서 보존·관리해 농업·농촌의 공익적인 기능을 알리고, 농업역사·농경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자는 취지다. 법안 공동 발의자로는 수원시 권선구를 지역구로 둔 민주당 백혜련 의원(재선, 수원을) 등이 참여했다.

법안은 국립농업박물관을 농업 및 농촌공동체의 유물과 사료를 발굴·보존·연구 및 전시하는 공공법인으로 규정하는 등 세부적인 운영 구상을 담고 있다. 박물관은 관장을 포함한 11명의 이사(상임이사 3명, 비상임이사 7명)와 감사 1명을 두고, 관장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임면하도록 했다.

특히 국립농업박물관이 기본 운영계획 및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시행하고, 농업 및 농촌공동체 역사·문화 관련 전시·체험 교육 등을 개발해 실시할 수 있게 했다. 국내외 교류·협력과 농업 관련 간행물 제작에 대한 근거도 담겼다.

아울러 박물관의 사업 및 운영에 필요한 경비는 ▲국가 또는 국가 외의 자의 출연금·보조금 및 기부금 ▲차입금 ▲박물관 운영에 따른 수입금 등으로 명시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필요한 경우 박물관의 회계·업무 등을 검사할 수 있게 했다.

김 원내총괄수석부대표는 “농해수위 위원이자 수원시를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으로서 국립농업박물관의 법적 설립 근거를 마련하는 제정 법안을 대표발의하겠다”며 “우리나라 농업의 역사와 가치를 국가 차원에서 제대로 보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첫 삽을 뜬 국립농업박물관은 오는 2022년 상반기 문을 열 예정이다. 대지면적 9만4천655㎡에 건축 연면적 1만8천㎡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본관, 별관, 온실, 체험원, 주차장 등을 갖출 계획이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