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을준 고양 오리온 감독 “빠른 농구 앞세워 달라진 팀 컬러 보여줄 것”
강을준 고양 오리온 감독 “빠른 농구 앞세워 달라진 팀 컬러 보여줄 것”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10. 06   오후 5 : 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을준(55)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 감독
강을준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 감독

“올 시즌 선수와 팬들이 함께 즐기는 빠른 농구를 선보이겠습니다.”

9년 7개월 만에 사령탑 복귀 무대인 ‘2020 MG새마을금고 KBL컵대회’에서 팀을 원년 우승으로 이끈 강을준(55)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 감독. 강 감독은 2011년 창원 LG 감독을 그만둔 뒤 방송 해설과 KBL 기술위원을 지내다 지난 4월 오리온의 지휘봉을 잡고 코트에 복귀했다.

복귀 첫 무대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강 감독은 “긴 공백기가 있다고 해서 특별히 느끼는 건 없다.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하고, 또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다보니 다시 농구인의 삶으로 돌아온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머문 오리온의 재건 임무를 맡은 강 감독은 “새 시즌을 앞두고 컵대회서 우승하며 희망의 빛을 봤다. 올 시즌 재미있고 빠른 농구를 하려한다. 9일 개막까지 남은 시간 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올 시즌 오리온의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는 FA로 영입한 ‘장신 가드’ 이대성(30ㆍ191㎝)으로, 지난 컵대회서 MVP를 차지하며 존재감을 보여줬다.

강 감독은 그간 오리온은 가드가 약하다는 평을 받았다. 하지만 빠른 스피드와 드리블 능력, 그리고 안정감까지 갖춘 이대성의 합류로 올 시즌 다양한 공격 옵션을 갖추게 됐다”면서 “기존 멤버들과 손발을 맞춰 나가면 시너지 효과가 더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오리온은 올 시즌 새롭게 뛸 외국인선수로 제프 위디(30·213㎝)와 데드릭 로슨(23·206㎝)을 영입했다. 특히 오랜 시간 정통 빅맨 용병을 보유하지 못했었으나, NBA 출신의 정통 센터 위디를 영입하면서 갈증을 해소했다. 올 시즌 KBL리그 최장신인 위디의 합류로 오리온 골밑은 크게 강화될 것으로 강 감독은 예상했다.

강 감독은 “올 시즌 두 외국인 선수와 팀의 조합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그러나 위디가 컵대회서 부상을 입어 개막전 출전 여부는 불투명하다”면서 “정규리그는 장기레이스인 만큼 부상에서 확실히 회복시킨 후 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강 감독은 “지난 시즌 최하위에 머무는 등 팀이 어려움을 겪었음에도 사랑해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 선수들과 함께 지난 시즌과 확실히 다른 오리온의 빠른 농구를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