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오리온, 2020 KBL컵대회 초대 챔피언 등극
고양 오리온, 2020 KBL컵대회 초대 챔피언 등극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09. 27   오후 8 : 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G 새마을금고 KBL CUP 2020 로고

남자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서울 SK를 누르고 KBL컵대회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오리온은 27일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0 MG새마을금고 KBL컵대회’ 결승에서 SK를 94대81로 꺾었다. 이로써 9년 6개월만에 프로농구에 돌아온 강을준(55) 감독 체제서 오리온은 첫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영광을 안았다.

오리온이 1쿼터부터 조금씩 앞서나갔고, SK가 따라붙는 경기가 이어졌다. 오리온의 이대성과 허일영, 로슨이 득점을 공격을 주도했고, SK는 변기훈과 미네라스가 팀을 이끌면서 1쿼터를 22대22로 마쳤다.

2쿼터 후반부턴 두 팀의 점수 차가 조금씩 벌어지기 시작했다. 오리온의 이대성, 허일영, 로슨의 연속 득점으로 41대36으로 SK와 점수를 벌렸다. SK도 미네라스가 외곽포를 터뜨리면서 추격하는 듯 했지만, 이대성이 다시 자유투 1구와 2득점을 성공하면서 44대39로 전반을 마쳤다.

3쿼터 초반 오리온의 이승현과 로슨이 잇따라 외곽포를 터뜨렸고, 여기에 허열영까지 득점을 성공하면서 SK와의 점수는 63-52까지 벌어졌다. 그러나 SK의 양우섭과 변기훈이 연속 3점을 성공시켜 점수가 더 벌어지는 것을 막아냈다.

4쿼터는 SK의 배병준과 변기훈의 연속 3점슛에 힘입어 오리온 추격을 이어나갔다. 그러나 오리온의 이승현과 로슨, 허일영 트리오가 또 다시 득점을 뽑아내면서 점수 차를 벌렸고, 4쿼터 종료 3분여를 앞두곤 이대성의 3점슛이 SK에 꽂히면서 89대78가 됐다. 이어 오리온은 스틸에 이은 허일영의 훅슛과 연이은 이대성의 외곽포에 승리를 확정지으면서 경기를 마쳤다

한편 오리온의 이대성은 18득점과 4어시스트를 기록, 대회 최우수 선수(MVP)에 선정됐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