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가트 해트트릭…수원, 서울 꺾고 ‘잔류 희망가’
타가트 해트트릭…수원, 서울 꺾고 ‘잔류 희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첫 2연승…‘슈퍼매치’ 18경기 연속 무승 사슬 끊고 9위 도약
▲ 26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파이널B 23라운드 FC서울과의 홈 슈퍼매치에서 수원 삼성의 타가트(오른쪽 두 번째)가 전반 선제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 삼성이 ‘슈퍼매치’ 18경기 연속 무승(8무10패)의 사슬을 끊어내고 시즌 첫 연승을 기록하며 1부리그 잔류 가능성을 높였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 삼성은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0’ 파이널B 23라운드 FC서울과의 ‘슈퍼매치’ 홈 경기에서 지난 시즌 득점왕 아담 타가트의 해트트릭 활약을 앞세워 FC서울을 3대1로 따돌렸다.

이날 승리로 시즌 첫 2연승을 기록한 수원 삼성은 6승6무11패, 승점 24로 한 경기를 덜 치른 성남FC(승점 22)를 제치고 11위에서 9위로 두 계단 뛰어올랐다.

특히, 수원은 이날 승리로 지난 2015년 4월 18일 이후 5년 5개월여 만에 슈퍼매치서 승리를 거둬 박건하 감독이 지휘 봉을 잡은 이후 1부리그 잔류 가능성을 높였다.

이날 승리가 절실했던 수원은 경기 초반부터 매섭게 서울을 몰아부쳤다. 그리고 전반 13분 김태환의 오른쪽 크로스를 그동안 부진했던 스트라이커 타가트가 왼발 터닝슛으로 골문을 가르며 기선을 제압했다.

타가트의 시즌 6호골로 기선을 제압한 수원은 전반 추가시간 한석희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와 추가골 기회를 놓치며 1대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그러나 수원은 후반 8분 한승규의 프리킥을 박주영이 동점골을 터뜨려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전열을 재정비한 수원은 후반 17분 한석희의 왼쪽 크로스가 서울 고광민의 몸에 맞고 나온 것을 타가트가 헤더골로 연결해 다시 리드를 잡았다.

승기를 잡은 수원은 후반 추가시간 김민우의 도움을 받은 타가트의 오른발 슈팅으로 3번째 골을 기록해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타가트는 이날 지난해 8월 17일 강원전 이후 1년여 만에 K리그 두 번째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수원 박건하 감독은 “선수들과 경기전 이번 경기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꼭 서울전 무승 사슬을 끊어내자고 했다. 중요한 경기를 승리해 강등권 위기에서 한숨을 돌렸다”며 “앞으로 남은 4경기도 좋은 성적을 거둬 잔류는 물론 파이널 B에서 상위권에 오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선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