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서부서, 경기도 내 경찰서 대표로 ‘주민접촉형 순찰 활동’ 운영
수원서부서, 경기도 내 경찰서 대표로 ‘주민접촉형 순찰 활동’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접촉형 순찰에 나선 경찰의 모습. 수원서부서 제공
주민접촉형 순찰에 나선 경찰의 모습. 수원서부서 제공

경찰이 ‘예방’ 중심의 선제적 순찰활동에 나선다.

수원서부경찰서(서장 박정웅)는 지역별 치안여건을 고려한 ‘주민접촉형 순찰활동’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의 순찰 활동은 그간 취약지역의 주요 환경개선(CPTEDㆍ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분야에 집중적으로 추진돼 지역주민의 공감 확보에 역부족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 같은 수요에 발맞춰 경찰청은 주민접촉형 순찰 시범운영을 실시, 경기남부에선 수원서부경찰서와 성남중원경찰서가 대표 경찰서로 선정됐다.

수원서부서는 그간 개별적으로 추진돼 온 지역별 도보 순찰, 탄력 순찰 등 시책을 재정비해 지역 특성에 맞는 주민접촉형 순찰 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주민접촉형 순찰 활동은 지역 형태(도시형ㆍ농촌형), 전담경찰관 지정(전담형ㆍ병행형), 집중관리 정도(특화형ㆍ일반형) 등으로 세분, 지역 특성에 맞는 8가지 조합으로 이뤄진다.

대표적으로 수원서부서 관내 주요지역인 수원역 일대에선 도시ㆍ전담ㆍ특화형 순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때 우리동네경찰센터 소속 요원을 1명 추가 확충해 도보 순찰로 주민들을 만나 선제적으로 문제 발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심동수 수원서부서 생활안전과장은 “주민들에게 먼저 다가서는 경찰, 문제 발생하기 전에 미리 발견해서 해결하는 경찰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웅 서장은 “예방 활동의 출발선을 ‘순찰 활동’으로 설정, ‘주민접촉 및 문제해결’ 중심의 순찰 활동을 전개하겠다”며 “이를 통해 범죄 예방 효과를 높이고 지역주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등 체감안전도를 향상하도록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선제적 범죄 예방을 위해 주민접촉형 순찰을 시작한 경찰의 모습. 수원서부서 제공
선제적 범죄 예방을 위해 주민접촉형 순찰을 시작한 경찰의 모습. 수원서부서 제공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