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챌린저스, 경기도독립야구 단독 선두 유지
파주 챌린저스, 경기도독립야구 단독 선두 유지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0. 09. 16   오후 7 : 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위 연천 미라클에 9-2, 7회 콜드게임 승…승점 5점차로 벌려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3연패의 늪에서 탈출한 파주 챌린저스가 ‘2020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서 2연승을 거두면서 단독 선두를 지켰다.

파주 챌린저스는 16일 광주시 팀업캠퍼스에서 열린 연천 미라클과의 시즌 34차전서 김사훈의 홈런 포함, 3타수 3안타의 활약에 힘입어 9대2, 7회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이로써 파주 챌린저스는 20승2무12패(승점 62)를 기록, 연천 미라클(승점 57)과의 격차를 5점차로 벌렸다.

2회말 챌린저스는 이민석의 좌전안타에 이은 석지훈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지만, 3회초 미라클 임도경의 좌익선상 2루타, 이희준의 중전안타에 이은 홍성윤의 몸에 맞는 볼로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챌린저스는 3회말 지준룡과 김동진의 연속 안타, 이하님의 우전안타로 2점을 뽑으며 점수차를 다시 벌렸고, 4회말 1점을 더 추가해 달아났다.

챌린저스는 5회 1점을 실점했지만, 6회말 김사훈의 좌월홈런과 김병석의 우월홈런이 터지면서 2점을 추가한 뒤 지준룡과 김동진의 연속 볼넷에 이은 이하님의 3루 땅볼로 1점을 더 추가하면서 7대2를 만들었다.

이후에도 이민석의 볼넷과 석지훈의 우전 적시타로 2점을 더 추가한 챌린저스는 7회초 미라클이 점수를 내지 못하면서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한편 앞서 열린 경기서 고양 위너스는 용인 빠따형에 4대3, 신승을 거뒀다.

고양 위너스는 4회초 이주호의 우전안타, 성인규의 볼넷에 이어 박건형의 좌전안타로 만든 만루 상황에서 윤강혁의 볼넷과 김차연의 중전안타로 2점을 선취했다.

4회말 용인 빠따형에 곧바로 2점을 실점해 동점이 됐지만, 9회초 고양 위너스의 이주호가 중월 홈런을 터뜨리며 2점을 획득,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용인 빠따형이 9회말 1점을 따라붙었지만, 더이상의 추가 득점없이 경기를 마쳤다.

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