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홈 최다 연승ㆍ4위 도약 ‘두 토끼’ 몰이
KT, 홈 최다 연승ㆍ4위 도약 ‘두 토끼’ 몰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중 삼성ㆍ두산과 홈 4연전 후 주말 인천서 SK와 격돌 ‘무난한 일정’
KT 위즈 로고

프로야구 KT 위즈가 이번 주 팀 창단 후 홈 최다 연승기록과 단독 4위 도약의 두 마리 토끼몰이에 나선다.

4위 두산과 승차 없이 승률에서 0.001 차 뒤진 5위를 달리고 있는 KT는 이번 주 홈에서 8위 삼성, 4위 경쟁 팀 두산과 주중 4연전을 치른 뒤, 주말 인천 원정에 나서 9위 SK와 격돌한다. 나쁘지 않은 일정이다.

6위 KIA에 1.5경기 차로 쫓기고 있는 KT로서는 이번 주 격차를 벌리고, 두산을 넘어 4위로 갈 수 있는 기회다. 이번 주 상대하는 팀들에게 시즌 성적서 밀리지 않기 때문이다.

먼저 15ㆍ16일 맞붙을 삼성과의 올 시즌 대결에서 KT는 8승2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삼성만 만나면 유난히 타선의 응집력이 살아났던 좋은 기억이 있다.

하지만 사실상 가을야구가 물건너 간 삼성은 최근 상위권 팀들을 상대로 잇따라 고춧가루를 뿌리고 있어 만만히 볼 상대가 아니다. 더욱이 15일 예고된 양팀 선발 투수가 팀 1선발인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13승ㆍKT)와 데이비드 뷰캐넌(12승ㆍ삼성)이어서 투수전을 예고하고 있다.

다승부문 2위인 데스파이네는 올 시즌 삼성전서 1승1패를 기록했고, 뷰캐넌은 한 차례 등판해 승리를 기록했다. 공교롭게도 뷰캐넌의 승리가 데스파이네와의 선발 맞대결서 거둔 것이다. 지난 6월13일 더블헤더 1차전서 뷰캐넌은 6.2이닝 동안 홈런 두 방으로 2실점해 6이닝, 4실점한 데스파이네를 제쳤다.

하지만 6월 2승4패로 부진했던 데스파이네는 7월 이후 14경기에 나서 9승2패로 호투하며, 11경기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실점 이하 실점)의 호투를 펼쳐 예측은 금물이다.

이날 데스파이네가 팀에 승리를 안긴다면 KT는 창단 후 홈 최다인 8연승을 달성하게 된다. 특히, 삼성전서 연승을 거둔다면 이 기간 선두 NC와 맞붙는 두산을 밀어내고 4위로 올라설 가능성이 높다.

KT는 여세를 몰아 시즌 상대전적서 5승5패로 호각지세인 두산과 안방 2연전을 통해 4위 굳히기에 들어간다는 시나리오다. 삼성과 두산전에서 반타작 이상의 성적만 거둔다면 불과 1경기 차인 3위 LG와 자리바꿈도 예상해 볼 수 있다.

주중 두산전만 잘 넘기면 KT는 홀가분한 마음으로 최근 4연승 늦바람을 타고 있는 SK와 인천서 만난다. SK는 최근 4경기서 불과 6실점으로 마운드가 안정을 찾아가고 있지만, KT에 2승9패로 절대 열세다.

KT가 팀 창단 후 최다연승 기록 작성과 4위 도약 기회를 살리기 위해서는 최근 다소 주춤하고 있는 타선의 응집력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