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연인 살해ㆍ유기 혐의 중국 교포 유동수, 첫 재판서 "억울하다"
옛 연인 살해ㆍ유기 혐의 중국 교포 유동수, 첫 재판서 "억울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연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ㆍ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중국 교포 유동수씨(49)가 11일 열린 첫 재판에서 검찰의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수원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조휴옥) 심리로 열린 이날 재판에서 유씨는 “저는 죽인 적이 없다. (피해자는) 그날 우리 집에 오지 않았다”며 “용인 형사들이 나를 살인 용의자로 만들었다”는 취지로 변론했다.

중국 국적인 유씨를 위해 이날 법정에는 통역이 자리했지만, 유씨는 통역의 도움 없이 우리말로 자신의 입장을 직접 재판부에 전했다.

유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이 사건 당일 및 그 이후에 피해자를 만난 적이 없다”면서 시신 유기에 관해서는 “음식물쓰레기와 이불 등을 버렸을 뿐 피해자를 살해해 사체를 손괴ㆍ유기한 사실이 없다”고 검찰의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다음 재판은 다음 달 6일 열린다.

유씨는 지난 7월25일 용인시 처인구 자택에서 과거 교제했던 중국 교포 40대 여성 A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인근 경안천 주변 자전거도로의 나무다리 아래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