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대건고, 문체부장관배 고교축구 준우승
인천 대건고, 문체부장관배 고교축구 준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승서 현대고에 승부차기 패배로 2연패 달성 실패
인천 U-18 대건고, 제42회 문체부장관배 전국대회 준우승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 U-18 유스팀인 대건고가 제42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전국고교축구대회에서 아쉽게 준우승했다.

김정우 감독이 이끄는 ‘디펜딩 챔피언’ 대건고는 10일 고성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울산 현대고와 2대2 비긴 뒤 승부차기서 2대4로 석패했다. 대건고는 2연패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2년 연속 결승에 올라 미래를 기대케 했다.

대건고는 전반 3분 김민성의 크로스를 주장 김채웅이 헤더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후 전ㆍ후반 한 골씩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으나 후반 17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나온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후반 막판 한 명이 퇴장당한 상황 속에서도 대건고는 연장전을 실점 없이 버텼지만 승부차기에서 아쉽게 우승을 놓쳤다.

이번 대회에서 대건고는 조별리그 1차전서 경희고에 0대1로 패했지만 2차전서 초지고에게 3대0으로 완승,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16강과 8강전서 각각 충주상고와 경남FC U-18 진주고를 각각 2대0, 1대0으로 꺾은 대건고는 준결승서 전주공고를 1대0으로 제치고 결승에 올랐었다.

주장 김채웅은 우수선수상을 수상했고, 김재영은 수비상을 받았다. 2학년 박현빈은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김정우 감독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준우승을 차지한 우리 선수들이 무척 대견스럽다. 모두 박수받아 마땅하고 고생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