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아동옹호센터ㆍ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기후환경변화로부터 안전한 친환경 교실 조성을 위한 정담회 개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아동옹호센터ㆍ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기후환경변화로부터 안전한 친환경 교실 조성을 위한 정담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우산보도사진 경기도의회 정담회 개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아동옹호센터는 UN 공식 기념일인 <제1회 푸른하늘의 날>을 맞아 기후환경변화로부터 안전한 친환경 교실 조성을 위한 정담회를 지난 7일 개최했다.

제1회 푸른하늘의 날은 우리나라가 제안해 지정된 최초의 UN 공식 기념일이다. 대기오염의 경각심을 제고하는 한편 오염 저감과 청정대기를 위한 노력과 국제적 협력을 강화하자는 내용을 골자로 마련됐다.

이날 오후 3시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정담회는 남종섭 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위원장, 권정선 부위원장, 박성훈ㆍ성준모 의원, 경기도교육청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들은 날마다 심해지는 미세먼지로부터 하루의 3분의1 이상을 학교에서 보내는 아동과 청소년의 건강권 보장과 관련한 의견을 수렴하고 논의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아동옹호센터는 센터가 기획하고 안산 송호고에서 진행한 공기질 개선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친환경 교실 모델과 정책개선 사항을 모아 도의회와 도교육청에 제안했다. 사업 결과는 교실 내 공기질 실태 조사연구, 환기장치 설치 및 미세먼지 저감식물 배치 등을 담았다.

아울러 송호고 친환경교실 연구프로젝트 동아리 <에코우드> 학생 대표 3명이 정담회에 직접 참여해 인천대학교 환경융합기술연구원, 자연의벗연구소 등 전문기관의 도움을 받아 직접 진행한 참여형 연구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은 학교 실내 공기질 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과 기후변화위기에 대한 교육의 기회 제공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승현 센터 소장은 “현재 도내 학교에는 실내 공기질 관리에 대한 적절한 기준이 없고 공기질을 측정할 수 있는 장비도 없다”라며 “학생들이 안심하고 숨 쉴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자 학교 실내 공기질 관리 기준을 마련하고 공기질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남 위원장도 “미세먼지가 사회재난으로 규정된 만큼 이번 정담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바탕으로 미세먼지로부터 침해 받는 아동·청소년의 건강권 보장을 위해 학교 실내 공기질 개선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안전하게 진행됐다.

▲ 초록우산보도사진_경기도의회정담회 개최1
초록우산보도사진 경기도의회정담회 개최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