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언론진흥재단, 내년 2월까지 초중고에 e-NIE 무료 지원
한국언론진흥재단, 내년 2월까지 초중고에 e-NIE 무료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수업 기여
전국 6,500개 학교에 6개월간 45개 매체 뉴스 공급
e-NIE 프로그램 화면. 한국언론진흥재단
e-NIE 프로그램 화면. 한국언론진흥재단

한국언론진흥재단(이사장 민병욱)이 지난달 24일부터 전국 6,500개 초․중․고등학교에 온라인 미디어교육 프로그램인 e-NIE를 무료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내년 2월까지 이어진다.

이처럼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무료 지원에 나선 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교사와 학생들이 뉴스를 활용한 비대면 학습도구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e-NIE는 학생들이 뉴스를 쉽게 접하고 활용함으로써 미디어리터러시 능력을 향상할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10개 전국종합일간지와 40개의 지역종합일간지를 포함해 총 97개 매체의 뉴스가 제공되며 학교별로는 이 가운데 45개 매체를 이용할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뉴스를 종이신문의 형태 그대로 보여주면서도 검색기능까지 갖췄다. 오늘의 이슈도 실시간으로 보여주고 있으며 매체간 뉴스를 비교하면서 볼 수 있는 기능, 관심 뉴스를 모아 자신만의 스크랩북을 만들 수 있는 기능도 있다.

무엇보다 미디어교육 전문강사들이 만든 교육지도안과 활동지가 업로드돼 e-NIE 활용을 돕는다는 장점이 있다. 학부모와 학생들은 가정에서 관심 가는 뉴스를 쉽게 찾아보고 대화를 나누면서 자연스레 사회현상을 이해하고 미디어리터러시 능력을 배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민병욱 이사장은 "e-NIE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교육의 중요성이 커진 현 상황에 매우 유용한 미디어교육 도구이다. 이번 지원이 학생들에게는 미디어리터러시 능력 향상의 기회가 되고 언론사에게는 뉴스콘텐츠 시장 확대의 토대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