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서울 버스기사가 김포 버스기사에게
[와글와글 커뮤니티] 서울 버스기사가 김포 버스기사에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버스 기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경기도 버스의 원거리 정차 문제를 지적하면서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시내버스 기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경기도 버스의 원거리 정차 문제를 지적하면서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버스기사가 김포 버스기사의 그릇된 운전 행태를 지적하며 경고의 말을 남겼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서울 시내버스 기사라고 밝힌 글쓴이가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경기도 버스가 서울 버스를 앞질러 추월 차선에 차를 세워놓은 모습이 담겨 있었다.

글쓴이는 "잊을만 하면 저런 식으로 서울 버스들 앞으로 찔러박기 해서 정류장 정위치가 아닌 추월차선에서 승객들을 태우시더라"라며 "서울 땅에 오셨으면 서울버스들처럼 정위치에서 승하차 하셔야지 이렇게 지저분하게 운행질서 문란 행위 하시면 안된다. 이 더운 날 정위치에 서 있다가 20미터 이상 우루루 뛰어가는 손님들은 대체 뭔 죄냐"라고 지적했다.

글쓴이는 문제의 버스가 김포시 관내 한 운수 소속 버스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회사에서 잡아돌린다고 거기에 맞춰서 그렇게들 질서 문란하게 운행하니 회사에서 탕(노선 운행) 수를 당연히 안 까주는 것"이라며 "그래도 동종업계라 혹여 앞 차랑 벌어지고 뒷차가 붙었으면 참으려 했는데 버스 어플 켜니 뒷 차 16분 벌리셨더라. 그렇게 운행하니 뒷차가 16분이나 벌어진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결국 도청에 원거리 정차로 신고했다는 그는 "오늘 말고도 앞으로도 이런 운행하시면 하나 하나 도청에 신고할 것"이라며 "서울 버스보다 앞에 차를 세웠으면 신호를 까든(어기든) 재주껏 사라져 달라. 기껏해야 신호 하나 앞에 계시던데 뭣 땜에 서울버스만 보면 못까서 안달인거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글쓴이는 "저도 서울 오기 전 경기도에서 일할 때 3분 배차 노선 운행해서 신호 하나 놓치면 뒷차한테 꼬리 잡히긴 했지만 뒷차 달고 갈지언정 저렇게 운행은 안 했다"며 "자꾸 그런 식으로 운행하시면 인근 서울 회사들이 김포 출신들 서류 안 받는 날이 올 거다. 지금도 평이 굉장히 안 좋다"라고 전했다.

누리꾼들도 대부분 글쓴이의 글에 공감했다. 특히 문제가 된 운수업체 출신이라는 버스 기사들이 댓글을 통해 깊은 공감을 표하면서 "인성 문제"라는 점을 강조했다.

과거 김포에서 버스를 운전했다는 한 누리꾼은 "쉬는 시간도 문제이긴 하지만 솔직히 얘기해서 (기사의) 인성이 안 되서 그런 것"이라며 "퇴근탕(마지막 노선 운행)에 어떻게든 앞차 물고 돌아서 손님 덜 태우려고 뒷차 버리고 가는 일 비일비재하다. 이해해 주지 마시고 번거로우시겠지만 다 신고해 버려라"라고 당부했다.

이에 글쓴이는 "김포시청에도 몇 번 민원을 넣었는데 달라지는 게 없어서 상위기관인 국민신문고에 접수했다"며 "시청으로 민원이첩하지 말고 가급적 상위기관인 경기도청에서 처리해달라고 했는데 어찌될 진 모르겠다. 여하튼 앞으로 눈에 보이는대로 꾸준히 신고할 생각이다"라고 경고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