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서울 버스기사가 김포 버스기사에게
[와글와글 커뮤니티] 서울 버스기사가 김포 버스기사에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버스 기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경기도 버스의 원거리 정차 문제를 지적하면서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시내버스 기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경기도 버스의 원거리 정차 문제를 지적하면서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버스기사가 김포 버스기사의 그릇된 운전 행태를 지적하며 경고의 말을 남겼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서울 시내버스 기사라고 밝힌 글쓴이가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경기도 버스가 서울 버스를 앞질러 추월 차선에 차를 세워놓은 모습이 담겨 있었다.

글쓴이는 "잊을만 하면 저런 식으로 서울 버스들 앞으로 찔러박기 해서 정류장 정위치가 아닌 추월차선에서 승객들을 태우시더라"라며 "서울 땅에 오셨으면 서울버스들처럼 정위치에서 승하차 하셔야지 이렇게 지저분하게 운행질서 문란 행위 하시면 안된다. 이 더운 날 정위치에 서 있다가 20미터 이상 우루루 뛰어가는 손님들은 대체 뭔 죄냐"라고 지적했다.

글쓴이는 문제의 버스가 김포시 관내 한 운수 소속 버스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회사에서 잡아돌린다고 거기에 맞춰서 그렇게들 질서 문란하게 운행하니 회사에서 탕(노선 운행) 수를 당연히 안 까주는 것"이라며 "그래도 동종업계라 혹여 앞 차랑 벌어지고 뒷차가 붙었으면 참으려 했는데 버스 어플 켜니 뒷 차 16분 벌리셨더라. 그렇게 운행하니 뒷차가 16분이나 벌어진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결국 도청에 원거리 정차로 신고했다는 그는 "오늘 말고도 앞으로도 이런 운행하시면 하나 하나 도청에 신고할 것"이라며 "서울 버스보다 앞에 차를 세웠으면 신호를 까든(어기든) 재주껏 사라져 달라. 기껏해야 신호 하나 앞에 계시던데 뭣 땜에 서울버스만 보면 못까서 안달인거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글쓴이는 "저도 서울 오기 전 경기도에서 일할 때 3분 배차 노선 운행해서 신호 하나 놓치면 뒷차한테 꼬리 잡히긴 했지만 뒷차 달고 갈지언정 저렇게 운행은 안 했다"며 "자꾸 그런 식으로 운행하시면 인근 서울 회사들이 김포 출신들 서류 안 받는 날이 올 거다. 지금도 평이 굉장히 안 좋다"라고 전했다.

누리꾼들도 대부분 글쓴이의 글에 공감했다. 특히 문제가 된 운수업체 출신이라는 버스 기사들이 댓글을 통해 깊은 공감을 표하면서 "인성 문제"라는 점을 강조했다.

과거 김포에서 버스를 운전했다는 한 누리꾼은 "쉬는 시간도 문제이긴 하지만 솔직히 얘기해서 (기사의) 인성이 안 되서 그런 것"이라며 "퇴근탕(마지막 노선 운행)에 어떻게든 앞차 물고 돌아서 손님 덜 태우려고 뒷차 버리고 가는 일 비일비재하다. 이해해 주지 마시고 번거로우시겠지만 다 신고해 버려라"라고 당부했다.

이에 글쓴이는 "김포시청에도 몇 번 민원을 넣었는데 달라지는 게 없어서 상위기관인 국민신문고에 접수했다"며 "시청으로 민원이첩하지 말고 가급적 상위기관인 경기도청에서 처리해달라고 했는데 어찌될 진 모르겠다. 여하튼 앞으로 눈에 보이는대로 꾸준히 신고할 생각이다"라고 경고했다.

장영준 기자

 


관련기사
[와글와글 커뮤니티] 코로나19로 힘든 어느 김포 자영업자의 푸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으로 다시 한 번 위기에 맞닥뜨린 지금, 김포에서 영업 중인 어느 자영업자의 푸념이 누리꾼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떤 분이 쓰신 자영업 글을 오늘 봤다. 제가 최근 느끼고 있는 생각을 쓰신...\"이라고 시작하며 한 누리꾼이 자신의 고민을 담은 글을 올렸다.글쓴이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명 남짓일 때 매출이 평소 평균까지 올라가더라. '그래, 죽으란 법은 없구나. 참 다행이네'(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8월 15일 광화문 [와글와글 커뮤니티] 뒤늦게 알려진 평택 경비원 갑질 폭행 경기도 평택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이 입주민의 '갑질'로 폭행 피해를 당해 결국 사직서까지 내야했다는 충격적인 내용의 국민청원이 올라왔다.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계속되는 아파트 경비원 갑질 폭행을 멈출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자신을 평택의 한 아파트에 거주중인 입주민이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항상 웃는 얼굴로 입주민들을 맞이해 주시던 경비원 아저씨가 보이지 않고 경비실이 텅텅 비어 있어 이를 이상하게 생각해 알아보니 최근 그만두셨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와글와글 커뮤니티] "베란다에서 담배 피울테니 창문 닫아주세요" 아파트 내 흡연문제로 주민들간 갈등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당당하게 담배를 피우겠다고 알린 게시물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22일 오전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아침부터 어이가 없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짧은 메시지가 담긴 사진 한 장이 덩그러니 첨부돼 있었다.사진에는 '베란다에서 담배 피웁니다. 이웃 여러분들의 양해 부탁드리며 냄새가 날 시 창문을 잠시 닫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민원 자제 부탁드립니다'라고 적혀 있다.사진을 공개한 글쓴이는 \"엘리베이터 앞에 (글을) 당당하게 붙여놨더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