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호-동현-승현 ‘삼총사’ 우즈벡 골문 흔든다
근호-동현-승현 ‘삼총사’ 우즈벡 골문 흔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징올림픽 축구 2차예선
이근호(대구)-양동현(울산)-이승현(부산) 3총사가 ‘아시아의 유럽’ 우즈베키스탄 공략을 위해 최전방 스리톱으로 출격한다.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8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나란히 2연승을 기록하고 있는 우즈베키스탄과 2008 베이징올림픽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F조 3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지난 달 28일 예멘과 홈 1차전에서 1대0으로 신승을 거둔 한국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2차전 원정에서 한동원(성남)의 연속골을 앞세워 3대1 대승을 거둬 상승세에 올랐다.
이에 따라 한국은 2차 예선의 반환점을 돌게 되는 우즈베키스탄전 승리를 통해 3연승, 각 조 2위까지 주어지는 최종예선 티켓확보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겠다는 각오다.
베어벡호 공격 선봉은 이근호-양동현-이승현 스리톱이 책임진다.
최전방 원톱을 맡게 될 양동현은 예멘과 1차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렸고, 이근호와 이승현은 빠른 발과 돌파력을 앞세워 좌우 측면공략의 핵심을 이루고 있다.
왼쪽 날개 이근호는 UAE전에서 왼쪽 윙백 최철순(전북)과 위치를 바꿔가면서 측면 공격을 풀어나갔고, 이승현 역시 빠른 발을 활용한 적극적인 측면 침투로 골맛까지 봤다.
또 박주영의 공백은 베어벡 감독이 인정한 ‘성실맨’ 한동원이 맡는다.
양동현의 뒤를 받치는 섀도 스트라이커 한동원은 UAE전에서 2골을 뽑아내 베어벡호의 공격 대안으로 떠올랐다.
중앙 미드필더는 백지훈(수원)과 오장은(울산)이 주축을 이루는 가운데 185㎝의 큰 키를 앞세워 공중볼 장악 능력이 뛰어난 기성용(서울)이 자리경쟁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즈베키스탄 공격의 최종 방어막은 예선 두 경기를 1실점으로 봉쇄한 최철순-김진규(전남)-강민수(전남)-김창수(대전)가 맡는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