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주민 6명 확진…모두 지역 교회 관련
고양 주민 6명 확진…모두 지역 교회 관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14일 주민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각각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고양, 용인 등 지역 교회의 교인 등이다.

고양시에 따르면 덕양구 향동동에 거주하는 60대 A씨(고양시 124번)는 지난 13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시 122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A씨와 122번 확진자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으로, 지난 9일 예배에 참석했다.

A씨는 지난 12일부터 발열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났으며 13일 가족(122번)이 코로나19에 확진되자 검사를 받았다.

덕양구 주교동에 거주하는 60대 B씨(고양시 125번)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주교동 기쁨153교회 교인이다.

지난 6일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받은 검사에서는 음성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자가격리 해제에 앞서 지난 13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고양시에 거주하는 용인 우리제일교회 교인 3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덕양구 화정동에 사는 C씨(고양시 126번)와 D씨(고양시 127번)는 가족관계로, 지난 9일 용인 우리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D씨는 지난 11일부터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이들은 지난 13일 덕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날 양성판정을 받았다.

일산서구 일산동에 거주하는 50대 E씨(고양시 128번)도 같은 교회 교인으로 이날 확진됐다.

E씨도 지난 9일 예배에 참석했으며 지난 12일부터 근육통과 두통 증상을 보여 지난 13일 일산서구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고양 반석교회와 관련해 추가 확진자도 나왔다.

일산동구 풍동에 거주하는 F양(고양시 129번)은 풍동 소재 시립어린이집 원생이다.

F양은 반석교회 교인인 이 어린이집 보육교사(고양시 101번)가 지난 7일 확진되자 지난 8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

F양은 지난 13일 일산동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재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보건당국은 이날 발생한 확진자들을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하고, 이들 가족에 대해 코로나19 검사와 함께 자가격리 조처했다.

고양=유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