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4채 빌려 키운 대마 ‘다크웹’ 유통한 일당 검거
아파트 4채 빌려 키운 대마 ‘다크웹’ 유통한 일당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빌린 아파트 4채에서 대마 재배시설을 설치해 재배한 후 다크웹을 통해 판매한 일당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A씨(42)와 전 연인 B씨(43) 등 2명을 구속하고, 범행을 도운 A씨의 형(44)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 일당은 2017년부터 올해 4월까지 용인의 아파트 4채를 월세로 빌린 뒤 대마 재배시설을 설치, 6억5천만원 상당의 대마초를 재배ㆍ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특수한 브라우저를 사용해야만 접속할 수 있고 추적이 어려운 다크웹을 통해 대마초를 유통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 일당이 빌린 아파트에서 발견된 대마초 7㎏과 액상대마 1.6ℓ, 현금 1천70만원을 압수하고, 1억8천만원가량의 비트코인을 몰수했다. 이들로부터 대마초를 사들여 흡인한 43명은 불구속 송치했다.

경기남부청은 다크웹 마약 유통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판단, 이달부터 다크웹 마약전담수사팀을 꾸려 운영 중이다.

한편 다크웹 이용 마약사범 검거는 2016년 80명에서 올해 395명으로 크게 늘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