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재난지원금 2배로 상향...4차 추경 추후 판단"
당정청 "재난지원금 2배로 상향...4차 추경 추후 판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2일 수해 등 재난으로 인해 피해를 입을 경우 정부가 지급하는 재난지원금 액수를 2배로 상향 조정하고, 재정 확보를 위한 추경 편성 여부는 추후 판단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이날 국회에서 고위 당정 협의회를 열어 이 같은 방안을 확정했다고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밝혔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지난 1995년에 만들어진 재난지원금을 사망의 경우 1천만원에서 2천만원으로, 침수의 경우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2배 상향 조정키로 했다”면서 “다른 보상 기준도 상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이 검토 필요성을 제기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은 일단 결정을 유보했다. 현재까지 집계된 호우 피해 복구 비용은 기정예산과 예비비를 통해 충당이 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대해 강 수석대변인은 “현 상황은 감당 가능한 재정 상황임을 확인했고, 추경은 추후 판단하기로 했다”면서 “중앙정부는 예산 3조원에 플러스알파로 예비비를 확보하고 있고, 지방정부는 재난관리기금과 구호기금 등으로 2조4천억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피해 상황이 추가적으로 접수되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5천억원 정도가 소요된다고 보고 있기 때문에 재정 여력은 아직 충분하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당정은 행정 절차를 간소화해 추가 수해 피해를 본 곳을 최대한 빨리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계획이다. 현재까지는 안성 등 7곳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강 수석대변인은 “광주, 전남, 전북, 경남 등에 대한 피해 조사를 하고 있으며 행정안전부에서 최종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추가 지정 시기에 대해서는 “이번 주를 넘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당정청은 소하천을 비롯해 둑과 제방, 저수지에 대한 항구적인 정비 사업도 벌이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날 협의회에는 당에서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성남 수정), 조정식 정책위의장(시흥을) 등이 참석했다. 또 정부에선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과 최재성 정무수석이 각각 자리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