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인천e음 영업사원으로 변신
박남춘 인천시장,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인천e음 영업사원으로 변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코로나19로 움츠러든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한 인천e음 카드 영업사원으로 나서기로 해 주목받고 있다.

11일 인천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오는 13일부터 미추홀구를 시작으로 다음달 말까지 10개 군·구를 방문하는 ‘박남춘의 e음조끼 대장정’에 나선다. 박 시장은 이를 통해 경제·일자리, 보건·복지, 공공서비스 등 3대 민생분야를 집중적으로 챙긴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역별 전통시장과 상가 밀집지역을 방문할 시에는 인천e음을 홍보하는 조끼와 어깨띠를 착용하고 인천e음 혜택 플러스(+) 가맹점을 홍보하기로 했다. 이는 민선7기의 역점 사업인 인천e음 카드를 활성화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겠다는 박 시장의 의도로 볼 수 있다.

또 박 시장은 기업, 일자리지원센터, 소상공인 현장 등도 찾아 지역경제 실태를 살펴보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한 뒤 개선 방안을 시정에 반영할 방침이다.

고창식 자치행정과장은 “연례행사처럼 보이는 군·구 방문이 되지 않도록 주제가 있는 대장정을 기획했다”며 “이를 계기로 시민 삶의 질 향상 및 시·군·구 간 상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