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산업 메카 인천의 '한축'…세계 최대 4공장 건설 추진
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산업 메카 인천의 '한축'…세계 최대 4공장 건설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세계 최대 규모의 공장 건립을 결정한 데 이어 원부자재 국산화 등과 관련한 인천시·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의 협약을 추진하고 있다.

11일 시, 인천경제청, 삼성바이오 등에 따르면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는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송도에 1조7천400억원이 들어가는 4공장을 건설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삼성바이오가 계획한 4공장은 단일 공장 기준으로 세계 최대인 25만6천ℓ의 생산 규모를 가지고 있다. 이는 앞서 최대 규모였던 3공장(18만ℓ)의 기록을 다시 경신하는 것이기도 하다. 연면적은 상암월드컵경기장의 1.5배에 달하는 24만㎡다. 삼성바이오는 4공장 완공 이후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시장의 약 30%를 점유할 수 있는 62만ℓ 규모의 생산 기지를 송도 1단지에 갖출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특히 삼성바이오는 4공장 건설을 위해 별도의 건설인력 6천400여명과 완공 이후에 필요한 생산인력 1천800여명을 추가로 채용할 예정이다. 이에 따른 고용창출 효과는 약 2만7천명, 생산유발 효과는 5조6천억원에 이른다.

또 삼성바이오는 4공장 건설과 병행할 송도 2단지 및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R&D 센터 건립 등을 위해 송도 안에 33만㎡ 규모의 추가 부지를 확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투자비는 2단지 부지 매입비를 포함해 2조원 이상이다.

김 대표이사는 “4공장은 바이오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며 “세포주 개발부터 완제 생산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슈퍼 플랜트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개발과 생산, 그리고 공급 속도는 ‘슈퍼 스피드(Super Speed)’로 빨라질 것”이라고 했다.

이번 발표와 관련해 삼성바이오는 사전에 시·인천경제청과 충분한 소통을 가진 상태다. 이들은 현재 원부자재 국산화 등과 관련한 협약을 위해 실무 차원의 협의를 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는 실현 가능한 사업을 중심으로 시·인천경제청과 협약에 대한 협의하고 있다. 시·인천경제청도 이번 삼성바이오의 발표를 반기고 있다. 송도를 중심으로 한 바이오 혁신 클러스트 구축에 삼성바이오가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바이오 혁신 클러스트 구축 등과 관련해 삼성바이오와 협력할 방안을 찾고 있다”며 “곧 관련 협약 등을 추진할 계획으로 실무 차원의 협의를 이어나가고 있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