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용접된 안전난간, 부식된 기둥… 도, 도민 안전 위협하는 산책로 목재데크 60건 적발
임시용접된 안전난간, 부식된 기둥… 도, 도민 안전 위협하는 산책로 목재데크 60건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닷가와 공원 등 산책로에 이용객의 편의를 위한 목제데크 시설물 설치가 늘고 있지만 주요 구조부가 부실 시공되거나 안전난간이 훼손돼 도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 3∼5월 13개 시ㆍ군 24개 산책로 데크 시설물에 대한 안전감찰을 실시한 결과 ▲기초, 기둥 등 주요 구조부의 설계도서와 다른 시공 11건 ▲주요 구조부의 내구성 유지를 위한 관리 소홀 39건 ▲안전난간, 목재데크 바닥부 파손부위 방치 10건 등 총 60건을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주요 지적사례를 살펴보면, A시에 위치한 산책로의 경우 교량 위에 설치된 안전난간의 모든 기둥이 볼트가 체결되지 않은 채 임시용접으로 시공돼 있었으며, B시에 설치된 보행데크는 하중을 가장 많이 받는 중요한 구조부위가 조각 철판으로 임시 용접 시공돼 있어 시설물의 전도나 붕괴 등 안전사고가 우려되는데도 설계도서대로 공사됐는지 여부도 확인되지 않은 채 방치돼 있었다.

도는 해당 시ㆍ군 관련부서에 재시공 및 보강공사를 하도록 조치했다. 또 정기점검, 정밀안전진단 등에 대한 의무조항이 없어 시설물의 규모와 성격에 맞는 유지관리 체계 등을 도입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관계 법령 개정 등을 건의할 예정이다.

▲ 안전난간+파손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