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서 요양원 보호사 확진...요양원 코호트 격리
고양서 요양원 보호사 확진...요양원 코호트 격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중산동 A 요양원의 요양보호사 B씨(서울 마포 56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요양원을 코호트(동일집단) 격리한다고 7일 밝혔다.

고양시에 따르면 B씨는 지난 3∼4일 무증상 상태에서 이 요양원에서 정상근무를 했다. 지난 5일 수술을 앞두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6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양시는 이 요양원의 직원 5명과 입소자 10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이날부터 2주 동안 요양원을 코호트 격리하기로 했다.

요양원 종사자 등은 앞으로 2주 동안 자체 조리 대신 외부 급식업체를 통한 배달 음식을 먹어야 하며 2시간마다 발열 체크와 증상 여부를 보건소에 보고해야 한다.

고양=유제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