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 친환경 농산물유통센터 조례안 입법예고 전격 취소
정동균 양평군수, 친환경 농산물유통센터 조례안 입법예고 전격 취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공사 범군민대책위, '환영' 성명 발표

정동균 양평군수가 지난달 17일 입법 예고됐던 양평군 친환경 농산물유통센터 관리 및 운영 조례안을 추가적인 협의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취소한 것으로 6일 뒤늦게 밝혀졌다.

지역에선 정 군수가 지난달 31일 출범한 양평공사 범군민대책위가 친환경 농산물유통센터 관리 및 운영에 대해 민간차원의 공론화 과정을 통해 도출한 합의안을 반영해달라는 요청을 수용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양평군이 민간의 요구를 받아들여 입법 예고안을 전격 취소한 건 드문 일이어서 신선한 충격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범군민대책위 상임위원들은 지난달 31일 정동균 군수 집무실을 방문, 정 군수에게 민간차원의 공론화 과정과 합의된 대안을 제시할 때까지 조례안 처리 연기와 공론화를 통해 민간에서 도출된 대안의 적극 반영을 요청했다. 정 군수는 이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군수는 이후 실무자들과 협의를 거친 후 휴가 중이었던 지난 4일 출근, 취소를 결정하고, 담당 공무원에게 범군민대책위 활동에 대해 행정 지원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양평공사 범군민대책위는 6일 성명을 내고 “정 군수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범군민대책위는 “군정에 있어 주민과의 소통만큼 중요한 건 없다고 말했던 군수의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진심으로 군민들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듣고 군민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적 대안을 수용하겠다는 군수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어 “한번도 시도해 본 적이 없는 방식이다. 기존의 방식보다 조금 오래 걸릴 수도 있다”며 “이 과정에서 합의해낸 대안에 대해선 공식적인 군민 의견으로 군에 제안할 것”이라며 “군수가 범군민대책위가 공론화를 통해 사회적 합의해 낸 대안을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약속했기에 사회적 합의안을 제안하고 실행하는 과정까지 군과 적극적으로 협의하며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