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춘식, 가평군 특별재난지역 지정 및 재난안전 특교 조기 집행 촉구
최춘식, 가평군 특별재난지역 지정 및 재난안전 특교 조기 집행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래통합당 최춘식 국회의원

미래통합당 경기도당위원장 최춘식 의원(포천·가평)은 5일 행정안전부에 집중호우로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한 가평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신속히 지정해줄 것을 촉구했다.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닷새 동안 가평지역에 총 48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져 산사태와 급류 등으로 4명이 사망하고 60여 명이 넘는 이재민과 대피자가 발생했다.

또한 이날 오후 1시 기준으로 주택침수, 도로파손, 농경지피해 등 330여 건 이상에 달하고 계속해서 피해 신고가 접수되고 있어 피해복구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최춘식 의원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가평지역 피해가 매우 심각하기 때문에 대통령이 말씀하신 것처럼 행안부는 가평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신속하게 선포하고, 행안부와 경기도는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조기 집행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청했다.

이어 최 의원은 “피해 주민에 대한 보상 등 복구 지원 대책 마련을 위해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조속한 피해복구가 이뤄져 주민들이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시설의 복구와 피해주민의 생계안정을 위한 지원 외에 응급대책 및 재난구호와 복구에 필요한 행정·재정·금융·의료 등의 특별지원을 받을 수 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