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정부 주택공급 발표 반대 김종천 시장 천막농성 돌입 등 파장 확산
과천시, 정부 주택공급 발표 반대 김종천 시장 천막농성 돌입 등 파장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대책위, 오는 8일 과천시민 궐기대회 개최 예정

과천시가 정부의 과천청사 부지 일방적 주택공급 철회를 요구하는 가운데(본보 5일자 3면), 김종천 시장이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간 데 이어, 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도 반대하고 나서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과천시는 5일 김종천 시장이 정부가 계획안을 철회할 때까지 무기한 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 정부 과천청사 유휴지에 몽골텐트 3동으로 야외시장실 설치를 완료했다. 김 시장은 야외시장실에서 직접 업무를 보면서 시민들과 함께 과천청사 유휴지 주택공급안이 철회될 때까지 저항운동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도 정부의 정부청사 유휴지 주택공급에 반대하고 나섰다. 김현석 시의원은 “정부의 과천청사 유휴지 8만9천119.6㎡에 4천여세대 주택공급을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며 “그 예로 래미안슈르 아파트가 19만522㎡에 3천143세대가 입주한 상태인데, 정부 발표에 따르면 래미안슈르의 절반가량 토지에 1천세대 이상을 짓겠다는 것으로 과천 시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박상진 의원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의 책임, 수도권의 청년 및 신혼부부 임대주택 수요 등을 왜 과천시와 과천 시민이 떠안아야 하느냐”며 “이 때문에 발생하는 교통 대란, 복지 약화, 세출 예산 증가 등 과천 시민들이 감내해야 할 불이익을 도외시한 문재인 정부의 일방적인 주택공급정책에 강력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금란 의원도 “문재인 정부가 ‘국토균형발전’이라는 미명으로 정부 과천청사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바람에 과천시는 지난 10여년 동안 공동화 현상과 지역경제 붕괴 등으로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며 “추락한 과천의 위상에 보답하기는커녕 최후의 일격을 날리려는 문재인 정부의 태도에 분노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포털 커뮤니티에서도 비대위가 결성돼 시민저항운동을 전개하기 위한 성금모금운동과 함께 과천청사 유휴지 주택공급을 철회하라는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포털 커뮤니티 회원들을 중심으로 결성된 청사부지 주택건설 반대비대위는 “현수막 설치와 집회행사 준비를 위한 모금운동에 참여해 달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수십명의 지지와 응원 댓글들이 달렸다.

과천청사 유휴부지 사수 시민대책위도 “교통ㆍ교육ㆍ시설기반 과밀로 과천 시민 삶의 질을 망가트리는 과천청사 유휴지 주택공급은 백지화돼야 한다. 앞으로 과천 시민은 정부의 주택정책이 철회될 때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오는 8일 정부의 과천청사 주택공급에 반대하는 과천시민 총궐기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포털 커뮤니티 회원인 A씨는 “과천지식정보타운 4천여세대, 주암지구 5천700세대, 과천 3기 신도시 3천500세대 등을 비롯해 과천청사 유휴지에까지 4천세대 공동주택이 들어서면 과천시는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것이다. 광화문광장, 용산 미군기지, 여의도공원, 잠실운동장 등지에 건립하라”고 주장했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