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공사 대책위 출범… 민간차원의 공론화·사회적 합의 도출
양평공사 대책위 출범… 민간차원의 공론화·사회적 합의 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31일 오전 10시 양평공사 광앙에서 열린 양평공사 범군민대책위 출범식에서 공동대표를 맡은 시민대표들이 출범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7월 31일 오전 10시 양평공사 광앙에서 열린 양평공사 범군민대책위 출범식에서 공동대표를 맡은 시민대표들이 출범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양평공사 정상화가 속도를 내고 있다.

양평공사 범군민대책위는 지난달 31일 오전 양평공사 광장에서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출정식에는 시민단체 회원 60여명이 참석했고, 최재관 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장과 박현일 양평군의원 등이 참관했다.

양평군과 시민단체가 지난 6월 함께 구성한 양평공사 조직변경 사회적 합의를 위한 민관대책위가 군의회 공론화 예산 삭감 등을 이유로 민간위원 전원 사퇴한 지 한 달 만이다.

7월31일 오전 10시 양평공사 관장에서 열린 양평공사 범군민대책위 출범식에서 60여명의 시민단체 회원들이 모여 양평공사 과거사 진상규명과 조직변경의 사회적 합의를 도출할 것을 결의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공동대표를 맡은 서규섭 공동대표는 “양평공사 조직관리에 책임이 있는 양평군과 양평공사는 한번도 주인인 주민들에게 물어보지 않고 일방적으로 밀어 부쳐왔다”며 “범군민대책위는 주인인 주민들에게 처음으로 의사를 물어보는 과정을 거치려 한다”고 말했다.

김연호 운영위원장은 “범군민 대책위는 양평공사의 부실과 비리에 책임 있는 인사들에 대해 법적ㆍ도덕적 책임을 묻겠다”며 “우선 지난 2014년 8월1일부터 2017년 7월31일까지 재직한 김영식 전 사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3조(사기, 업무상 회령) 위반죄로 고발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한편 범국민대책위는 정동균 군수에게 진상규명과 책임자들에 대한 법적ㆍ사회적 처벌을 위한 관련 자료 요청에 협조해줄 것과 범군민대책위가 공론화과정을 거쳐 마련할 사회적 합의로 낸 대안을 채택하겠다고 약속해 달라고 요구하는 요청서를 발송했다.

양평=장세원기자

7월 31일 양평공사 관장에서 열린 양평공사 범군민대책위 출범식에서 김연호 운영위원장이 김영식 전 사장에 대한 고발장을 들어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