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강철비2', 우리가 가보지 못한 길
[장영준의 잇무비] '강철비2', 우리가 가보지 못한 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감독: 양우석
출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 앵거스 맥페이든 등
줄거리: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

왜, 지금 '강철비2'인가?

'강철비2:정상회담'은 전작인 '강철비'의 속편이지만 줄거리도 주인공도 바로 연결되지 않는다. 다만 심화된 미-중 갈등과 그 소용돌이 속에 휘말린 대한민국이라는 설정은 현실을 그대로 투영한 듯 하다. 분단의 당사자인 남과 북이 정작 한반도 문제에서는 미-중 갈등과 일본의 견제 등 강대국들의 이해관계 아래에 놓인 종속변수라는 냉철한 리얼리티에서 출발한 영화는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평화체제로 가는 길을 모색한다. 특히 북한과 미국 정상 사이에서 중재자 노릇을 하느라 애쓰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표정과 행동은 현재 우리가 처한 현실을 여실하게 보여주고,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에서 이를 딛고 평화로 가는 과정은 우리가 가보지 않은 길을 미리 보여주는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기도 한다.

유연석vs곽도원, '지킬과 하이드'같은 북의 두 얼굴

'강철비2'는 북의 중심 인물로, 현재 북한 내 강경파와 온건파, 북의 살길과 미래를 놓고 대립하는 실제 양대 세력의 존재를 반영해 두 사람으로 설정했다. 평화협정과 북미수교, 개혁, 개방과 경제발전이라는 온건파의 길을 가는 위원장과 혈맹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패권국가로 올라서는 것은 시간문제라며 핵무장의 끈을 놓지 않으려는 강경파로 쿠데타를 일으키는 호위총국장. 공존할 수 없는 두 사람은 강경책과 온건책을 오가는 `북`의 두 얼굴을 실감나게 보여준다. 양우석 감독이 이름부터 '조선의 역사', 즉,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인 '북한의 역사'를 뜻하는 '조선사'로 명명한 위원장 역의 유연석은 정상회담장에서 미국에 밀리지 않으려는 강한 자존심과 군부로 대표되는 강경파의 준동을 걱정하고, 최고 지도자임에도 자기 뜻대로 다 할 수는 없는 현실적인 고민을 가진 복합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곽도원은 북미 수교협정을 하려는 위원장의 행보가 인민을 배신하고 조국이 망하게 하는 길이라 믿으며 최고 존엄인 위원장의 목숨을 위협하는 쿠데타를 서슴지 않는 북 강경파의 강철같은 신념을 대변한다. 마치 '지킬과 하이드'처럼 어느 날 판문점에서 한민족의 호의와 웃음으로 포옹하고 몇 달 뒤 대한민국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 붓는 현실의 북의 두 얼굴. 그 속내와 이면에 있는 계산은 무엇일지. '강철비2'는 곽도원과 유연석의 호연으로 보여지는 대립과 갈등, 지시와 항명의 긴장 관계를 통해 '지킬과 하이드'같은 극과 극의 모습으로 실감나게 묘사한다.

한국영화 최초의 긴박한 잠수함 액션

'강철비2'는 북한이 SLBM을 탑재한 핵잠수함을 가졌다는 전제 하에 남북미 정상을 최초의 북 핵잠수함 '백두호' 안으로 데려간다. 쿠데타 세력과 남북미 정상이 억류된 함장실을 중심으로 양분된 잠수함 내 구도는 영화 속에서 분단된 한반도를 상징한다. 군사적으로도 설득력 있고 리얼한 잠수함을 만들기 위해 양우석 감독은 양홍삼 미술감독과 함께, 북한이라면 러시아 잠수함을 모티브로 자주적인 변형을 가해 만들었을 것이라는 전제 하에 자료를 수집했다. 그리고 그 상상은 올해 5월, 북한이 신포항에서 진수 중인 잠수함이 SLBM을 탑재한 핵잠수함일 것이라는 군사전문가들의 예측으로 현실화됐다. 잠수함 내부 디자인을 위해 잠수함장 출신인 김용우 전 함장이 프리 프로덕션에 참여했으며, 실제로 잠수함에 납품하는 진해의 군수공장에서 잠수함 내 장치들을 주문, 제작하는 수고도 아끼지 않았다. 그렇게 세트 제작에만 꼬박 두 달여, 20억이 투입돼 '백두호'가 완성됐다. 특히 수중 잠수함 액션 또한 꼼꼼한 자문을 거쳐 완성됐다. 한일의 영토 분쟁이 걸린 독도 앞바다 속, 한국과 일본, 미국 잠수함이 언제 어디서 등장할지 모르는 긴장감을 가르며 나아가는 `백두호`의 여정은 여태껏 보지 못한 잠수함전을 보여준다.

개봉: 7월 29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