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여성친화도시 발전방안 모색 포럼’ 개최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여성친화도시 발전방안 모색 포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은 ‘여성친화도시 발전방안 모색 포럼’을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경기도는 수원시와 시흥시를 비롯해 총 13개 지역이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됐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여성친화도시가 있지만, 여러 지역에서 여성친화도시 조성 추진의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신규 지정에 대한 관심도 높다. 지난 24일 열린 이번 포럼은 도내 여성친화도시의 추진 성과와 현안 과제를 공유하고 실천적 방식의 여성친화도시 조성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포럼에는 여성친화도시 지정 시ㆍ군, 지정을 준비하는 시ㆍ군의 담당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관련 연구를 수행한 노경혜 박사, 임혜경 박사와 경기도여성친화네트워크의 문명순 단장의 주제발표와 참석자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날 주제 발표에서는 시ㆍ군에서 실질적으로 참고하고 활용할 수 있는 여성친화도시 추진체계 및 일정, 시민활동의 체계화 필요성과 단계별 추진과제 등이 제안됐다.

정정옥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장은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은 도내 여성친화도시 추진 지역들의 원활한 업무추진을 위해 연구뿐만 아니라 여성친화도시 관련 교육과 네트워크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연구 및 사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두고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