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세법 개정안 환영…“장기투자 문화 정착 일조할 것”
금투협, 세법 개정안 환영…“장기투자 문화 정착 일조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안, 투자소득 공제 5천만원으로 상향…“개편안, 잘 안착하도록 적극 지원”
▲ 금융투자협회. 민현배기자
▲ 금융투자협회. 민현배기자

금융투자협회(회장 나재철)는 기획재정부가 22일 발표한 ‘2020년 세법개정안’에 포함된 ‘금융세제 개편안’에 대해 적극적인 환영을 드러냈다.

이번에 정부가 발표한 ‘금융세제 개편안’은 공모주식형펀드를 상장주식과 한데 묶어 기본공제를 5천만원으로 상향했다. 증권거래세 인하 방안은 처음보다 1년 앞당겼고, 손실이월공제 기간을 3년에서 5년으로 확대해 자본시장의 과세부담을 완화했다.

협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정부 세제개편을 투자자가 받아들일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 ISA에 상장주식을 투자대상에 포함하는 등의 제도개선이 이뤄지면 자본시장이 활발해지고 장기투자 문화가 정착하는 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기재부의 발표내용이 국회 논의를 거쳐 세심하게 법제화되길 바란다”라면서 “협회와 금융투자업계는 금융세제 개편안이 시장에 잘 안착할 수 있도록 기재부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7-26 12:24:32
이미 다른 나라에서도 하고 있는 것이지만 앞으로도 우리나로도 장기투자 혜택에 많은 노력을 해주실 것이기에 감사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문턱을 낮춰주셔서 많은 사람들이 더 많이 유입될 것 같기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