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내일을 위해 사라’ 해외투자자 지원책 대거 출시
삼성증권, ‘내일을 위해 사라’ 해외투자자 지원책 대거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ETF와 ETN 수수료 인하…업계 최초 ETF 전용 동영상 서비스 제공

삼성증권(사장 장석훈)이 최근 증가하는 개인 해외주식 투자자를 위해 온라인 수수료, 환율, 투자정보 서비스 등 여러 방면에서 지원책을 내놨다.

22일 삼성증권은 신규고객의 온라인 해외주식 수수료를 (미국 매수 기준) 0.09%로 해외 ETF(상장지수펀드), ETN(상장지수증권)의 수수료는 (미국 매수 기준) 0.045%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삼성증권 측은 이번에 인하된 수수료는 업계 최저수준에 해당하며, 해외 ETF와 ETN 수수료는 대형사 최저 수수료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수수료 인하와 함께 신규 온라인 고객을 대상으로 국가별 최대 95%의 환율 우대혜택(미국달러 기준, 매매기준율+스프레드 0.05% 적용)과 실시간 시세 무료 혜택 등도 제공한다.

아울러, 투자정보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언택트 서비스도 내놓았다. ‘글로벌 ETF 모니터’라는 이름으로 업계 최초의 ETF 전용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주간으로 제작되는 이 영상을 통해 전세계 시장의 다양한 ETF에 대한 소개와 시황 등을 알기 쉽게 소개한다.

서비스를 제작하는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김도현 수석연구위원은 “해외 ETF는 주식자산 대비 낮은 변동성과 안정적인 현금 흐름을 동시에 노릴 수 있는 유망한 일드(Yield)형 자산이다”라면서 “초저금리 극복을 위해 머니무브 흐름을 글로벌 시장으로 대상으로 확대하고자 하는 투자자들의 경우 매우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넷플릭스의 드라마 ‘킹덤’에 등장한 배우 김성규가 ‘서부의 건맨’으로 등장하는 해외주식투자 캠페인 동영상 ‘내일을 위해 사라’도 제작해 공개했다. 지난 10일 공개된 이 영상은 12일 만에 유튜브에서 400만 뷰를 돌파했다.

한편, 7월 중순까지 삼성증권의 해외주식 거래 고객수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1배 이상 증가한 7만3천명에 이르렀다. 비대면 해외주식 거래대금도 연초부터 지난 17일까지 3조5천억원에 달해 이미 작년 전체 비대면 해외주식 거래대금의 7배 이상 수준까지 늘었다. 또 6월말 기준, 20대와 30대 해외주식 비대면 고객수는 각각 전년동기 대비 12.3배, 9.5배 증가하며 전 연령대 중 가장 큰 비중(63.7%)을 차지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7-26 12:19:13
이렇게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잘 알고 잘 고려해서 잘 선택하셨기에 너무나도 감사합니다. 낮은 수수료로 부담없이 많은 사람들이 진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