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사흘·나흘을 아시나요?
[와글와글 커뮤니티] 사흘·나흘을 아시나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지난 21일 오전에 열린 청와대 국무회의에서는 오는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지난 21일 오전에 열린 청와대 국무회의에서는 오는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다. 연합뉴스

지난 21일 청와대 국무회의에서는 오는 8월 17일일 임시공휴일로 확정했다. 이로 인해 8월 15일 광복절부터 사흘간 연휴가 발생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진 뒤 관련 기사의 댓글에는 예상치 못한 내용이 적혀 있었다. 해당 기사의 제목에는 당연히 '사흘 연휴'라는 표현이 적혀 있었다. 이를 두고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누리꾼들은 "15일부터 17일까지인데 왜 사흘이냐" "15, 16, 17인 3일인데 기자님은 숫자를 못 세시나" "3일인데 사흘이라니 정말..기사 나도 쓰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제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확인할 수 있는 네이버에도 '사흘'이라는 키워드가 상위에 올랐다. 사흘의 의미를 확인하기 위한 검색의 결과였다. 사흘은 3일을 의미하고, 정작 4일은 나흘로 표현한다는 걸 알지 못한 누리꾼이 의외로 많았다.

한 누리꾼은 "진심으로 하루 이틀 사흘 나흘이란 말을 모르시는 분들이 계시면 사과드린다. 뉴스를 보다가 임시공휴일 사흘 연휴인데 이 말을 몰라 왜 3일이 아니냐는 댓글이 태반이었다"며 "요즘 사람들은 정말 모르는 것이냐. 제발 콘셉트였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사흘의 의미를 몰랐던 일부 누리꾼들이 기사 댓글을 통해 엉뚱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사흘의 의미를 몰랐던 일부 누리꾼들이 기사 댓글을 통해 엉뚱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회사에서 어린 직원들에게 사흘의 의미를 설명하려다 '꼰대(젊은 사람들이 나이 든 사람을 비꼬아 표현하는 은어)' 취급을 받았다는 한 누리꾼의 토로도 눈길을 끌었다.

이 누리꾼은 "직장에 어린 나이의 직원들이 대부분 사흘, 나흘을 모르기에 '10일까지는 이렇게 읽는거다'라고 얘기해줬더니 '그걸 왜 알아야 하냐'며 꼰대라고 하더라"라며 "강요를 한 것도 아니고 그저 예전엔 그렇게 읽었다더라라고 했을 뿐"이라고 호소했다.

그렇다면 지금은 사흘, 나흘과 같은 세기표현은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것일까. 그렇지 않았다. 어느 맘카페에서는 초등학교 1학년 교과서에 해당 내용이 있다는 제보가 이어졌다.

맘카페 누리꾼들은 "초등학교 3학년 딸에게 물었더니 배웠다더라" "아들 국어 문제집에서 본 것 같아요. 학교에서 배우지 않나요?" "실검 보고 모두 반성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어요. 하루 이틀 세는 것고, 역사도 그렇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루는 초하루라고 부르기도 하며 이후부터는 이틀(초이튿날), 사흘(초사흗날), 나흘(초나흗날), 닷새(초닷샛날), 엿새(초엿샛날), 이레(초이렛날), 여드레(초여드렛날), 아흐레(초아흐렛날), 열흘(초열흘날) 순으로 표현한다. 여기에 '열'과 '스무'를 붙여 그 이후의 날짜들을 나타내고, 30일은 '그믐'으로 표기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