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화성ㆍ인천 공천 등 7개 정수장서 유충 발견…전국 곳곳에서 유사 신고 잇따라
환경부, 화성ㆍ인천 공천 등 7개 정수장서 유충 발견…전국 곳곳에서 유사 신고 잇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와 인천 지역에서 수돗물 유충 발견이 이어지는 가운데 환경부가 전국 정수장 49개소를 긴급 점검한 결과, 화성과 인천 공촌 등에서 추가로 유충이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최근 공촌정수장에 적용된 정수 설비인 활성탄 여과지(활성탄지)가 설치된 전국 정수장 49개소를 15∼17일 긴급점검한 결과 7개 정수장에서 유충이 발견됐다고 21일 밝혔다.

활성탄지는 인천 수돗물에서 발견된 깔따구 유충이 번식한 장소로 추정되는 지점이다. 활성탄지에서 부화한 유충이 걸러지지 못한 채 정수장과 배수지를 거쳐 가정까지 흘러갔다는 것이다.

활성탄지에서 유충이 발견된 정수장은 화성, 인천 공촌ㆍ부평, 김해 삼계, 양산 범어, 울산 회야, 의령 화정정수장이다.

환경부는 문제가 지적된 정수장들에 23일까지 보완조치를 완료하고 그 사항을 환경부에 보고하도록 했다. 또 환경부는 전국 일반 정수처리장 435개소 역시 17일부터 긴급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이번 주 중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수도권 등 전국 곳곳에서 유충이나 벌레가 나왔다는 신고가 이어져 국민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날 서울 양천구 다세에주택에서는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접수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지난 19일에도 서울 중구 한 오피스텔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은 상수도본부가 현장조사 후 유입 경로를 분석했다. 본부는 해당 오피스텔 수돗물 시료에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다른 요인으로 유충이 나왔을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앞서 안양시에서는 20일 박달동 한 아파트 세면대에서 받은 수돗물에서 유충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들어왔지만, 확인 결과 이 유충은 수돗물이 아닌 건물 외부에서 유입된 곤충의 유충으로 나타났다. 울산 중구와 울주군 아파트에서도 20일과 16일 각각 유충과 벌레를 발견했다는 신고에 따라 상수도본부가 조사했지만, 외부 유입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